속보
VIP
통합검색

"안아주고 싶어" 화끈한 美 돌싱들의 사랑찾기 '돌싱글즈4'

머니투데이
  • 정명화(칼럼니스트) ize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29 10:30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돌싱글즈4' 방송 영상 캡처
사진=MBN '돌싱글즈4' 방송 영상 캡처
이국의 색다른 풍광 속에서 얼핏 화려해보이나 속내는 못내 치열한 탐색전이 펼쳐진다. '돌아온 싱글남녀'들의 새로운 사랑찾기 '돌싱글즈4 IN U.S.A'가 멕시코 칸쿤을 배경으로 재미(在美) 돌싱들의 리얼 연애 스토리를 생생하게 담아내고 있다.


결혼에 있어 한번의 쓴 아픔을 맛본 이들이 다시 한번 사랑을 찾아 모인 이곳에서는 직업, 나이 등 제각각 다른 인생을 꾸려온 성인남녀들이 들려주는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호기심과 공감을 자극한다.


리얼 연애 프로그램을 보는 이들은 출연자들을 모습을 통해 자신을 반추해보기도 하고, 앞으로의 전개를 예상해보거나, 그들의 심리와 행동을 유추해보며 깊은 몰입감을 얻기도 한다. 이같은 이유로 꾸준한 화제성과 인기를 얻으며 출연자들 역시 폭발적인 관심의 대상이 된다. 가공되지 않은 날것의 연애담. 이것을 지켜보는 이들의 은근한 호기심을 채워주며 꾸준히 재생산되고 있다.


돌싱이라는 공통점을 가진 남녀들의 리얼 연애스토리 '돌싱글즈'는 앞선 기수들이 무수한 화제를 뿌리며 현실커플이 되거나 가십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갑작스러운 셀러브리티로 거듭나며 여타 방송인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리기도 한다. 이번 4번째 기수는 미국에 거주하는 한인 돌싱들을 주인공으로 했다.


매력적인 외모와 세련된 매너, 빼어난 스펙을 갖춘 '돌싱글즈4' 멤버들은 미국 사회 특유의 자유로운 분위기와 개방적인 태도로 기존 시즌들과는 사뭇 다른 모습들을 보여주고 있다. 만남 첫날부터 이름을 부르며 반말을 하기로 한 4기들은 호감이 가는 상대에게 적극적인 표현을 하며 좀더 젊은 층의 출연자들이 모인 '솔로지옥', '하트시그널'이나 날 것의 느낌이 더 강한 '나는 솔로', 그리고 과거 '돌싱글즈' 출연진들과는 다른 결의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사진=MBN '돌싱글즈4' 방송 영상 캡처
사진=MBN '돌싱글즈4' 방송 영상 캡처


4기는 미국에 거주하는 돌싱남녀 듀이-리키-베니타-소라-제롬-지미-지수-톰-하림-희진 등 10명이 출연한다. 현재까지 그들의 이혼사유, 직업, 거주지역이 차례대로 공개됐다. 직업과 자녀유무가 주요 요소였던 기존 돌싱들에 비해 미국편 출연자들은 거주 지역에 지대한 관심을 보였다. 미국 안에서도 비행기로 6시간이 소요될만큼 지역간 거리가 큰만큼 연애에 있어 필요불가결한 요소로 꼽혔다.


4기 출연진들은 각각 성격차이, 고부갈등, 불륜, 폭력 등의 사유로 이혼이 아픔을 겪었다. 그리고 투자회사 대표, 개인 투자자, 글로벌 기업 근무, 역시 세계적 게임회사 개발자, 의류제조사업 등 화려한 스펙으로 눈길을 모았다. 특히 국내에서 연예활동을 했던 제롬은 방송 경력과는 전혀 무관하게 미국 굴지의 은행에 몸담고 있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들 중 리키와 하림이 단연 돋보이는 애정 기류를 만들어가고 있으며 지미와 희진 역시 서로에게 호감을 품고 있다.


희진은 캐나다 밴쿠버, 듀이는 LA에서 거주하나 듀이는 1년 전까지 밴쿠버에서 살았다고 고백했다. 이에 희진은 "나만 캐나다인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마치 친정을 만난 듯하다"고 급친밀감을 드러냈다. 지수는 LA, 톰은 라스베이거스에서 거주중이다. 서로에게 호감을 있으나 표현을 하지 않았던 제롬과 베니타는 랜덤 데이트 중 캘리포니아에 함께 거주한다는 사실을 알고 반색을 표한다.


사진=MBN '돌싱글즈4' 방송 영상 캡처
사진=MBN '돌싱글즈4' 방송 영상 캡처


가장 유력한 커플로 꼽혀온 리키와 하림은 캘리포니아 오렌지카운티와 시애틀에 각각 살고 있다. 비행기로 3시간 거리임에도 하림은 "멀지 않다"라는 반응으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리키 역시 "너에 대해 진짜 궁금하고 알고 싶다"라는 말로 화답하고 손을 맞잡으며 마음을 확인했다. 데이트를 마치고 돌아와서도 두 사람만의 시간을 만들어가던 중 리키는 하림을 향해 "안아주고 싶다"고 말해 MC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또 침대에 나란히 누워 새벽 4시까지 대화를 나누는 등 가장 유력한 커플 탄생을 예고했다.


지미를 향한 마음에 눈물을 흘리는 지수와 희진과 로맨틱 무드를 이뤄가는 희진 지미, 엇갈린 화살표는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하림을 마음에 둔 듀이는 직설적인 질문을 통해 하림이 리키에게 기울었다는 것을 확인한다. 역시 하림에게 호감을 느꼈던 톰은 다음 데이트를 하림과 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다음날 아침 하림과 리키가 러브라인이 정해졌다는 것을 알고 "완전히 새 된 것 같다"며 허탈해 한다.


이번 미국편에서 가장 중요한 관심사로 꼽혀온 거주 지역이 공개된 가운데, 확고한 러브라인을 형성한 리키와 하림을 제외한 남녀들은 좀 더 바쁜 행보를 보이기 시작했다. 아직 누구도 확신할 수 없는 커플 탄생의 결과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다음회는 나이가 공개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봉 5천 근로자, 출산지원금 1억 받아도 세금 0" 파격 대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