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컴투스 신작 '제노니아' 흥행 실패…실적 부진 지속-신한투자증권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31 07:53
  • 글자크기조절
신한투자증권은 컴투스 (42,600원 ▼900 -2.07%)가 신작 게임 '제노니아'의 흥행 실패로 부진한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31일 분석했다. 투자의견 '중립'을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강석오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컴투스의 올해 2분기 영업손실은 56억원으로 전년 대비 적자전환했다"며 "마케팅비 증가와 자회사 외주용역비의 증가, 신작 '제노니아' 출시에 따른 마케팅비의 선제적 인식 등 영향이 컸다"고 분석했다.

강 연구원은 "제노니아 성과는 3분기에 반영될 예정이지만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임에도 첫 분기 매출이 부진할 것"이라며 "최근 모바일 게임 매출 순위 탑5에 속한 MMORPG의 일매출 수준이 예년 대비 낮아졌음에도 제노니아는 최고 매출 순위 7위에 그쳤으며 현재는 35~40위권까지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머너즈워' IP(지적재산권)는 '천공의 아레나' 이후 '백년전쟁', '크로니클'에서 모두 원작에 준하는 흥행에 실패하며 개발력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다"며 "다시 유의미한 규모의 신작이 나오기 전까진 실적 부진뿐만 아니라 멀티플 디레이팅(주가 부진)도 지속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통령직속 '의료개혁특위' 시동…"의사 불법행위 엄정 대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