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온신협, "생성형 AI, 학습한 뉴스콘텐츠에 정당한 댓가 지불해야"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31 15:18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최수연 네이버 최고경영자(CEO)가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열린 팀 네이버 콘퍼런스 단23에서 ‘생성형 AI 시대, 모두를 위한 기술 경쟁력’의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네이버의 생성형 AI '하이퍼클로바X', 이를 기반으로 한 '클로바X', '큐(CUE):'가 소개됐다. 2023.8.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신문업계가 네이버 등 국내외 빅테크들에 생성형 인공지능(AI)가 학습한 뉴스콘텐츠에 대한 정당한 대가 지불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31일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이하 온신협)는 성명서를 내고 △뉴스 콘텐츠 저작권자인 언론사의 권리 존중 △TDM면책 규정 도입 반대 △AI가 학습한 뉴스 콘텐츠에 대한 정당한 대가 지불 등 3대 원칙을 밝혔다.


최근 네이버가 인공지능 '하이퍼클로바X'를 공개하면서 국내에서도 생성형 AI의 뉴스 저작권 침해 문제가 수면 위로 떠 오르자 나온 반응이다.

온신협은 특히 생성형 AI 학습 과정에 필연적인 TDM 면책 규정 도입 움직임에 강한 우려 입장을 표명했다. 온신협 측은 "해외 유수 국가들의 입법 사례를 볼 때 한국 저작권법에 이미 명시된 공정이용 규정에 더해 TDM 면책 규정까지 도입된다면 한국은 저작권자 보호에 있어 세계에서 가장 열악한 국가가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한국과 마찬가지로 공정이용(fair use) 예외, 유럽연합과 일본은 TDM 예외만 법적으로 인정한다. 현재 국회에는 TDM 예외를 인정하는 저작권법 개정안이 발의된 상태다.


온신협은 저작권법 제35조의 5 제1항, 공정이용 관련 "저작물의 통상적 이용 방법과 충돌하며 저작자의 정당한 이익을 부당하게 해치기 때문"이라는 설명과 함께 "AI 학습 목적의 저작물 이용에는 적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네이버는 하이퍼클로바X 공개 행사에서 "지금까지 학습한 데이터들은 기존의 규제라든지 약관에 근거를 두고 학습에 한해 별도 사용료를 논의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옛 약관 중 '연구 목적' 조항을 악용, 제휴사인 언론사에 양해를 구하지 않고 동의도 거치지 않은 건 불공정할 뿐만 아니라 명백한 저작권 침해라는 지적이다.

챗GPT 개발사인 오픈AI,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어도비 등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은 최근 뉴스 콘텐츠의 합법적인 사용을 위해 해외 주요 언론사들과 협의에 나섰다.

온신협은 '생성형 AI의 뉴스 저작권 침해 방지를 위한 입장'을 발표한 한국신문협회와 공동 대응을 모색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양식품만 있나…한류 열풍에 "또 신고가!" 이 주식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