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롯데케미칼 '친환경 선박 소재' 만드는 사내벤처, 독립법인 분사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2 09:49
  • 글자크기조절
 (왼쪽에서 세번째) 롯데케미칼 김교현 부회장과 (왼쪽에서 네번째) 롯데케미칼 사내벤처 1기 에코마린 박덕훈 대표
(왼쪽에서 세번째) 롯데케미칼 김교현 부회장과 (왼쪽에서 네번째) 롯데케미칼 사내벤처 1기 에코마린 박덕훈 대표
롯데케미칼은 사내벤처 '에코마린(Eco Marine)'을 독립법인으로 분사했다고 12일 밝혔다.

에코마린은 롯데케미칼이 처음으로 모집한 1기 사내벤처팀이다. FRP(섬유강화플라스틱)와 알루미늄으로 제작하는 선박에서 발생하는 여러가지 문제점을 개선하고자 HDPE(고밀도 폴리에틸렌) 기반의 재활용 가능한 친환경 선박용 소재인 '에버 마린(EVER MARINE)'을 자체 개발했다.

지난해 4월 개발 소재를 적용해 보트를 제작했다. 이름은 새로운 가능성을 확인하고자 한다는 의미로 '가능성(Possibility)호'로 지었다. '가능성호'는 지난해 4월 진행된 부산국제보트쇼에서 올해의 보트 대상을 수상했다. 지난 1일에는 '2023 환경창업대전'에서 에코마린의 친환경 선박용 소재가 아이디어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에코마린은 현재 4개 파트너사와 소재 판매 및 기술 교류 협약을 맺었다. 박덕훈 에코마린 대표는 "플라스틱도 잘 회수하고 자원화하면 어느 소재 못지 않게 오래 사용 가능한 친환경 소재"라며 "향후에는 최대 레저보트 시장인 미국에 진출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사내벤처 사업에 힘을 주고 있다. 2021년부터 사내벤처 '라이콘(LICORN)'을 운영 중이다. 라이콘은 '롯데케미칼 인벤티브 유니콘(LOTTE Chemical Inventive UniCorn)'의 약자다. 올해 3기를 모집해 운영 중이다. 선발 시 2억원의 활동비와 함께 독립된 팀으로 최대 2년간 사업화 기간을 거치게 된다. 사업화 시 최대 5억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김교현 롯데케미칼 부회장은 "사내벤처 운영을 통해 도전적이고 창의적인 문화를 형성함과 동시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모색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사내벤처를 지속적으로 진정성 있게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5월 롯데월드타워에서 진행한 Every Step for Green 전시에 전시된 에코마린의 개발 소재 적용한 가능성(Possibility)호
지난해 5월 롯데월드타워에서 진행한 Every Step for Green 전시에 전시된 에코마린의 개발 소재 적용한 가능성(Possibility)호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우리집 자산 줄었는데 옆집도? "가구당 평균 5억2727만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