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최평규 SNT 회장 "기술보국 새역사 만들자"…창업 44년 기념사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3 09:11
  • 글자크기조절
최평규 SNT그룹 회장/사진제공=SNT그룹
최평규 SNT그룹 회장/사진제공=SNT그룹
최평규 SNT그룹 회장이 기술보국의 가치를 바탕으로 새 역사를 쓰는 방산기업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연이은 해외시장 개척에 대해선 "넓어진 시장과 고객에게 발전된 기술력과 더 좋은 품질로 보답하자"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지난 13일 SNT모티브 부산 본사에서 계열사 임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SNT그룹 창업의 44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코로나19 이후 4년 만에 열린 창업기념식이다.

최 회장은 "세계 경제 대전환의 시대 한가운데서, SNT 창업 44년의 역사를 맞았다"며 "끝없이 다가오는 위기를 함께 극복하며, 우리나라 정밀기계 제조업의 소중한 SNT 기업역사를 함께 만들어온 임직원 여러분의 도전과 헌신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오늘날 선진국 대한민국을 만든 것은 한국전쟁의 폐허 속에서 기술을 발전시켜 나라가 잘 살아야 한다는 일념으로, 기름때 묻은 작업복 입고 실천한 저돌적인 연구개발과 수출시장개척의 도전정신"이라고 회고했다.

현시대를 사는 젊은 엔지니어들에게는 "선배 세대들의 소중한 자산을 창조적으로 발전시켜, 대전환의 시대에 퍼스트 무버로 세계를 이끌어 나가야 한다"며 "미래지향적 기술보국의 가치를 바탕으로, 과감하게 설계하고 용감하게 세계시장으로 나가길 바란다"고 했다.

최 회장은 급변하는 세계 경제 속에서도 우직한 자세로 기술혁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세계 경제는 디커플링으로 격변하고 있어 단 하루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격랑의 대전환 시대"라며 "SNT는 국가와 고객들에 대한 신(信)과 의(義)를 바탕으로 더한층 기술 개발역량을 높이고 해외시장개척에 주력해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소리 없는 히든 챔피언을 향한 SNT의 담대한 도전은 기존 북미와 독일 시장에 더해 튀르키예, 폴란드, 사우디아라비아 등에서 빛나는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며 "이제 더 넓어진 시장과 고객에게 우리의 더 발전된 기술력과 더 좋은 품질로 보답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지난 한 해 동안 △R&D △글로벌마케팅 △생산품질혁신 분야에서 탁월한 공적으로 회사 발전에 기여한 임직원에 대해 SNT대상도 수여했다.

R&D 분야에서 전차용 1500마력 자동변속기 개발 및 튀르키예 수출에 기여한 SNT다이내믹스 서영좌 PM, 글로벌마케팅 분야에서 사우디아라비아 현지생산체제 구축 및 해외시장 개척에 기여한 SNT에너지 김태완 팀장, 생산품질혁신 분야에서 하이브리드 모터 생산체제 구축 및 안정화를 실현한 SNT모티브 김완철 팀장이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 아빠도 대기업" 용기낸 아빠들…'육아휴직' 늘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