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FOMC 끝난 뒤 증시 어떻게 대응하지?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9 16:31
  • 글자크기조절

[내일의 전략]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에 종가가 나오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5.51포인트(0.60%) 내린 2,559.21에 코스닥은 7.4포인트(0.83%) 하락한 883.89에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4.1원 오른 1,328.5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2023.9.1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에 종가가 나오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5.51포인트(0.60%) 내린 2,559.21에 코스닥은 7.4포인트(0.83%) 하락한 883.89에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4.1원 오른 1,328.5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2023.9.1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미국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를 앞두고 시장 경계심이 커지고 있다. 상승 출발하는 듯 했던 코스피 지수는 이내 방향을 바꿨고 결국 2560선마저 내줬다.

19일 코스피 지수는 전일대비 15.51포인트(0.60%) 떨어진 2559.21에 거래를 마쳤다.

개인이 홀로 3606억원 순매수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6억원, 3849억원 순매도하면서 지수 방어에 실패했다. 특히 외국인은 이날 전체 시장에서 순매도에 나섰는데 코스닥 시장에서도 864억원 팔았고, 지수선물시장에서는 1만553계약 던지면서 시장 하락을 이끌었다.

개인은 코스피 시장 외에도 코스닥 시장에서 1496억원, 지수선물시장에서는 4289계약 사들였다. 기관은 코스닥 시장에서는 598억원 어치 팔았고, 지수선물 시장에서는 5980계약 순매수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특별한 상승 모멘텀 부재한 가운데 이번주 9월 FOMC 앞두고 경계심리 지속되고 있다"며 "다행스러운 점은 장 중 외국인 투자자들이 순매수 전환하면서 코스피 추가 하락이 제한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코스피 업종별로는 대부분이 하락한 가운데 특히 의료정밀이 2%대 내렸다. 디아이 (5,780원 ▼190 -3.18%), 미래산업 (2,700원 ▼50 -1.82%), 케이씨텍 (27,100원 ▲600 +2.26%)이 4~9% 하락하면서 낙폭이 커졌다. 이외 화학, 섬유의복 등이 1%대 하락했다. 반면 보험업종은 매각을 본격화한 롯데손해보험 (2,355원 ▲20 +0.86%)이 상한가까지 급등하면서 약세장에서도 1%대 상승했다. 기계도 1%대 상승했고 종이목재, 건설업, 음식료품 등은 강보합세를 기록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일제히 파란 불을 켰다. 시총 10위권 내 SK하이닉스 (132,600원 ▼1,300 -0.97%)만 강보합세를 기록했고 나머지는 모두 하락했다. 특히 LG화학 (486,500원 ▼14,500 -2.89%)이 3%대 떨어져 낙폭이 가장 컸고 LG에너지솔루션 (428,500원 ▼26,000 -5.72%)은 2%대, 삼성SDI (447,000원 ▼25,000 -5.30%)POSCO홀딩스 (474,000원 ▼9,000 -1.86%)는 1%대 내렸다. 삼성전자 (72,000원 ▼800 -1.10%)는 7만원선을 다시 내줬다.

코스닥 지수는 7.40포인트(0.83%) 떨어진 883.39를 기록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종목들도 대부분 약세를 면치 못한 가운데 알테오젠 (82,600원 ▲2,600 +3.25%)이 매각 루머에 홀로 9% 올랐다. 포스코DX (52,700원 ▼4,600 -8.03%)레인보우로보틱스 (168,200원 ▼9,200 -5.19%)는 2%대 떨어졌고 엘앤에프 (176,500원 ▲200 +0.11%)HLB (31,700원 ▼200 -0.63%)는 1%대 내렸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증시의 관심은 오로지 FOMC를 향해 있다. FOMC 회의에서 미국이 추가 금리 인상을 단행한다면 시장이 크게 출렁일 수 있다. 최근 유가 상승으로 인한 인플레이션 우려가 있지만, 이것만 고려해 금리 인상을 단행하기엔 미국을 제외한 다른 국가들의 경기 침체가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이번 FOMC 회의에서 금리 동결을 점치는 분위기가 좀더 우세하다.

이재만 하나증권 연구원은 "9월에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동결한다면 현 상황에서는 11월과 12월 FOMC에서도 기준금리 동결 확률이 재차 높아질 것으로 판단한다"며 "FOMC 이후 10월을 대비하기 위해 업종 측면에서는 중국 경기모멘텀 개선과 달러대비 위안화 강세 전환 시 주가수익률이 높고, 최근 한달간 3분기 이익추정치 상향 조정 큰 업종에 관심을 둘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은택 KB증권 연구원은 "어제 옐런이 인터뷰에서 '인플레는 내려가고 있으며, 통화정책의 파급효과는 시차가 존재한다'고 언급했는데 이 말 대로라면 '가을은 기다리는 시기'"라며 "가을엔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전망한다"고 밝혔다.

다만 FOMC에서 전망하는 '2023년 GDP성장률'이 향후 중요할 것이라고 봤다. 그는 "만약 4분기 GDP 성장률이 이번 FOMC 후 발표될 연준위원들의 경제전망(Economic Projection)보다 높게 나온다면, 파월은 다시 긴축을 생각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배터리 합작사, 中지분 25% 넘으면 美보조금 제외…불똥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