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크렘린궁 "北과 모든 분야서 협력 강화"…푸틴, '10월 방중' 習초청 수락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0 20:50
  • 글자크기조절

푸틴, '中외교부장' 왕이와 회담…왕이 "中, 러와 협력할 준비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일 (현지시간)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정상 회담을 하고 있다./로이터=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일 (현지시간)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정상 회담을 하고 있다./로이터=뉴스1
러시아가 북한과 협력 관계를 한층 강화한다. 20일(현지시간)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크렘린궁의 드미트리 페스코프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결과를 언급하며 "러시아는 가능한 모든 분야에서 북한과 협력 관계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북한을 '러시아의 이웃'이라고 표현하며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은 매우 건설적이었다. (방문 기간) 양국 관계 발전 전망에 대한 상세한 논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손님(김 위원장)은 (이번 방문으로) 러시아군 시설, 군 공업 단지, 민간 항공기 산업을 알아볼 기회를 얻었다"며 "이를 바탕으로 그는 이번 여행을 통해 자연스레 북한이 관심을 가질 수 있는 협력 제안을 공식화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러시아 시간)부터 17일까지 러시아를 방문했다. 그는 러시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러시아 전투기 공장 등 주요 시설을 둘러봤다. 특히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전략, 전술적 협력 강화"를 선언하며 양국 군사적 협력 관계를 더욱 돈독히 했다.

이를 두고 외신은 서방 제재와 경제 실패로 최악의 상황에 빠진 두 정상이 더는 잃을 게 없다는 판단 아래 연합전선을 구축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일부 매체는 두 정상의 이번 회담으로 북·중·러 관계가 한층 복잡해졌다고 진단했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코로나로 인한 국경봉쇄가 해제되면 (김 위원장이) 우선 베이징(중국)으로 움직일 것이란 관측이 유력했다"며 "하지만 (김 위원장이) 러시아를 우선한 것은 북한이 중국 측에 경제지원 등을 이유로 불만을 안고 있다는 뜻이라는 견해가 있다"고 전했다.

20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왕이 중국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만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로이터=뉴스1
20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왕이 중국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만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로이터=뉴스1
북한과 러시아가 더욱 밀착하면서 중국의 입장이 애매해졌다는 평가도 나왔다. 이를 의식한 듯 중국 당국은 외교사령탑인 왕이 중국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을 러시아로 보내며 중·러 정상회담 조율에 나섰다. 지난 18일 러시아를 찾은 왕 부장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서기 등을 만나며 양국 현안을 논의했다.

왕 부장은 이날 푸틴 대통령도 예방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왕 부장은 푸틴 대통령과 회담에서 "중국은 러시아와 사업 협력을 계속할 준비가 되어 있다"며 중·러 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왕 부장은 이날 회담에서 내달로 예정된 푸틴 대통령의 중국 방문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을 내달 베이징에서 개최되는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 포럼 행사에 푸틴 대통령의 참석을 요청한 상태다. 이와 관련 러시아 일간 베도모스티는 푸틴 대통령이 왕 부장과 회담서 중국 당국의 초청을 수락했다고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3월 국제형사재판소(ICC)로부터 체포 영장이 발부된 후 국제 행사 참석을 자제해 왔다. 푸틴 대통령의 중국 방문이 이뤄지면, 이는 ICC 체포 영장 발부 후 첫 해외 방문이다. 또 푸틴 대통령과 시 주석 간 정상회담은 지난 3월 시 주석의 러시아 국빈 방문 이후 7개월 만에 성사되는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남 세브란스, 소방에 "응급실 이송자제" 공문 보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