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000만원대 전기차" 3040 몰렸다…'레이 EV' 벌써 6000대 계약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08
  • 2023.09.21 11:41
  • 글자크기조절
더 기아 레이 EV. /사진제공=기아
더 기아 레이 EV. /사진제공=기아
기아가 경차 레이의 전기차 모델 '더 기아 레이 EV'을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구매 보조금을 통해 2000만원 초반에도 구매할 수 있다. LFP 배터리를 탑재한 현대차그룹 내 최초 전기차다.

이 차량에는 35.2㎾h LFP(리튬인산철) 배터리가 탑재돼 1회 충전 주행거리는 복합 205㎞, 도심 233㎞이다. 14인치 타이어 기준 복합 전비는 5.1㎞/㎾h다.

150㎾급 급속 충전기로 40분 충전 시 배터리 용량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7㎾급 완속 충전기로는 6시간 만에 10%에서 100%까지 충전할 수 있다. 모터 성능은 최고출력 87마력(64.3㎾), 최대토크 147Nm으로 내연기관 레이보다 더 나은 가속 성능을 가졌다.

편의성도 높였다. 오토홀드(정차 때 운전자가 브레이크에서 발을 떼도 차량이 앞으로 가지 않는 기능)를 적용했다. 모든 좌석도 접을 수 있다. 주행하지 않을 때 공조·오디오 등 전기장치를 장시간 사용할 수 있는 '유틸리티 모드'를 탑재했다.

트림별 가격은 4인승 승용 라이트 2775만원, 에어 2955만원이다. 2인승 밴의 경우 라이트 2745만원, 에어 2795만원이다. 1인승 밴 모델은 라이트 2735만원, 에어 2780만원이다.

예를 들어 서울에 사는 고객의 경우 총 구매 보조금 647만원을 받을 수 있어 4인승 승용 라이트 트림은 2128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경형 전기차로 분류돼 개별소비세, 교육세, 취득세가 면제된다. 개인·법인 사업자는 부가세도 환급받을 수 있다.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20일까지 20영업일 동안 사전계약 대수는 약 6000대다. 기아가 설정한 올해 판매목표 4000대를 50% 초과 달성한 수치다. 개인 고객은 전체 계약 중 약 55%를 차지했다. 연령별로는 30대와 40대가 72%다. 가장 많이 계약된 트림은 4인승 승용 에어 트림이다.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운전석 풀 폴딩·통풍 시트가 기본 적용됐다.

기아 관계자는 "레이 EV는 도심형 엔트리 EV로서 우수한 상품성을 갖춰 친환경 가치를 추구하고자 하는 경차 고객에게 합리적인 이동 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시승 이벤트를 비롯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레이 EV는 물론 전동화 모빌리티에 대한 기아의 진정성을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남 세브란스, 소방에 "응급실 이송자제" 공문 보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