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차트] 女임원 '0명' 이 회사…비중 가장 높은 곳은 '카카오'

머니투데이
  • 김미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295
  • 2023.09.23 05:3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잘 만든 차트 하나는 열 기사보다 낫습니다. 알차고 유익한 차트 뉴스, [더차트]입니다.

/사진=김다나 디자인기자
/사진=김다나 디자인기자
30대 그룹에서 여성 임원 비중이 가장 큰 그룹은 카카오로 조사됐다.

지난 19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자산 상위 30대 그룹의 1676개 계열사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265개 기업의 임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대기업 전체 임원 1만561명 중 여성은 726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임원의 6.9%가량이다.

이는 2018년 1분기(271명) 대비 2.7배 늘어난 수치다.

여성 임원 비중은 △카카오(19.0%) △네이버(18.8%) △CJ(15.0%) △신세계(13.7%) △농협(9.2%) △현대백화점(9.1%) △롯데(8.5%) △SM(8.4%) △SK(7.8%) △삼성(7.5%) 등 순으로 많았다.

여성 임원 수가 가장 많은 그룹은 삼성이었다. 비중을 기준으로는 10위에 그친 삼성은 22개 계열사에 총 157명의 여성 임원이 근무 중이다.

30대 그룹 중 여성 임원이 1명도 없는 기업은 올해 1분기 현재 HMM 한 곳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단 계열사별로 보면 여전히 전체의 32%(86개사)에 여성 임원이 없었다.

여성 임원이 늘어난 배경에는 지난해 8월 개정된 자본시장법이 있다. 개정 자본시장법은 자산 2조원 이상의 상장 대기업이 특정 성별로만 이사회를 구성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부도직전 '수소충전소'…최대주주 가스공사는 "증자 불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