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천하의 김하성이 견제사라니...' 3볼넷 활약에도 웃지 못했다, SD 9회 극적 동점→11회 3실점 붕괴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4 14:49
  • 글자크기조절
김하성(가운데)이 24일(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전에서 8회 말 견제구에 걸려 런다운을 하고 있다. 결과는 태그아웃. /AFPBBNews=뉴스1
김하성(가운데)이 24일(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전에서 8회 말 견제구에 걸려 런다운을 하고 있다. 결과는 태그아웃. /AFPBBNews=뉴스1
김하성. /AFPBBNews=뉴스1
김하성. /AFPBBNews=뉴스1
올 시즌 도루성공률 81.8%(36성공/44시도)의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도 나무에서 떨어지는 날이 있다. 멀티출루에도 주루 미스를 저지르며 이를 살리지 못했다.

김하성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3 메이저리그(MLB) 홈 경기에서 팀의 6번 타자 겸 2루수로 선발 출전, 5타석 2타수 무안타 3볼넷을 기록했다.

이로써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65에서 0.264로, OPS는 0.764를 유지했다. 지난 6월 30일 피츠버그전(7번 타자) 이후 처음으로 1번이 아닌 타순으로 경기에 나온 그는 비록 안타는 신고하지 못했지만 본인의 힘으로 2차례 출루했고, 상대의 고의4구로도 1루 베이스를 밟았다.

2회 말 선두타자로 첫 타석에 등장한 김하성은 6구까지 가는 승부를 펼친 끝에 몸쪽 싱커를 받아쳐 잘 맞은 타구를 날렸다. 워닝트랙까지 타구가 날아갔지만 좌익수 리치 팔라시오스가 뒤로 물러나면서 점프해 공을 잡아냈다. 이어 4회에는 높은 변화구에 방망이를 냈으나 평범한 유격수 뜬공으로 아웃되고 말았다.

김하성. /AFPBBNews=뉴스1
김하성. /AFPBBNews=뉴스1
첫 두 타석에서 모두 범타로 물러난 김하성은 이후 출루 행진을 시작했다. 6회 말 3번째 타석에 들어선 그는 투수 제이콥 반즈와 0볼 2스트라이크 불리한 볼카운트에서 침착하게 볼을 골라낸 끝에 결국 볼넷으로 출루에 성공했다. 이어 다음 타자 게릿 쿠퍼 타석에서 빠른 스타트를 건 그는 3루 땅볼 때 상대가 느슨한 수비를 하는 틈을 놓치지 않고 3루에 안착했다. 다만 후속타가 나오지 않아 득점에는 실패했다.

김하성은 팀이 1-2로 뒤지던 8회 말에도 2사 후 등장해 침착한 승부를 펼쳐 스트레이트 볼넷을 골라나가 동점 주자로 출루했다. 그런데 다음 타자 쿠퍼 타석에서 2구째 투수가 투구 동작에 들어가지 않았는데도 스타트를 끊었다. 황급히 다시 1루로 돌아가려고 했지만 이미 투수 라이언 헬슬리가 출발 동작을 포착했고, 곧바로 1루 견제구를 뿌렸다. 결국 런다운에 걸린 끝에 김하성은 태그아웃되고 말았다. 올 시즌 도루 성공률이 80%가 넘는 김하성에겐 좀처럼 보기 어려운 장면이었다.

김하성. /AFPBBNews=뉴스1
김하성. /AFPBBNews=뉴스1
팀이 9회 말 동점을 만든 후 연장 10회 말 승부치기 상황, 2사 3루에서 김하성은 타격 준비를 하기 위해 타석에 들어섰다. 하지만 세인트루이스 벤치에서 고의4구 사인을 내면서 김하성은 배트 한 번 내지 못하고 1루로 걸어나갔다. 다음 타자 에기 로사리오가 삼진으로 돌아서며 김하성은 이 타석에서도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샌디에이고는 이날 세인트루이스에 2-5로 패배했다. 1회 말 매니 마차도의 적시타로 리드를 잡은 샌디에이고는 그러나 7회 초 2사 2, 3루에서 나온 메이신 윈의 2타점 적시타로 역전을 허용했다. 패배 위기에 몰렸던 샌디에이고는 9회 말 무사 만루 황금 찬스에서 잰더 보가츠의 내야 땅볼로 동점을 얻었지만 경기를 끝내진 못했다. 그러자 세인트루이스는 연장 11회 승부치기에서 팔라시오스의 희생플라이와 루켄 베이커의 적시타 등을 묶어 3득점하며 승부를 가져왔다.


김하성. /AFPBBNews=뉴스1
김하성. /AFPBBNews=뉴스1
지난 18일 오클랜드전을 앞두고 복통을 호소하며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던 김하성은 이후 4경기 연속 결장을 이어갔다. 의료진에서도 원인을 찾지 못한 통증 속에 김하성은 의도치 않게 휴식을 취했다. 공교롭게도 그가 빠진 동안 샌디에이고는 7연승을 질주했다.

23일 세인트루이스전에서 드디어 복귀한 김하성은 3타수 1안타를 기록하며 컴백을 신고했다. 이날 4회 말 좌익선상 2루타를 터트린 김하성은 인정 2루타를 날린 뒤 특유의 팔을 돌리며 춤을 추는 세리머니를 펼치며 복귀 후 첫 안타를 자축했다.

한편 김하성과 함께 코리안 메이저리거 듀오를 이루고 있는 최지만(32)은 이날 샌디에이고의 7번 타자 겸 1루수로 출전했지만 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샌디에이고 이적 후 29타석, 20타수 무안타를 기록한 최지만은 6회 말 타석에서 대타 쿠퍼와 교체되고 말았다.

최지만. /AFPBBNews=뉴스1
최지만. /AFPBBNews=뉴스1
김하성. /AFPBBNews=뉴스1
김하성.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통령직속 '의료개혁특위' 시동…"의사 불법행위 엄정 대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