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체 집에서 뭘 하냐" 임현태, ♥레이디제인에 분노…서장훈도 일침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6 07:38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임현태·레이디제인 부부가 집안일을 두고 갈등을 벌였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결혼 3개월 차 레이디제인·임현태 부부의 신혼 생활이 그려졌다.

이날 임현태는 "아내는 주인, 나는 종이다"라며 두 사람이 '주종관계'에 있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레이디제인과 임현태는 극과 극 스타일의 하루를 보냈다. 임현태가 아침 일찍 일어나 집안일을 하고 업무를 보지만, 레이디제인은 느긋하게 하루를 시작할 뿐만 아니라 임현태가 치워놓은 주방을 어지럽히고도 치우지 않고 방치했다.

/사진=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이후 집에 돌아온 임현태는 어질러진 집안 상태를 보고 분노했다. 특히 그는 레이디제인이 건조기 속 빨래를 정리해 두지 않은 것을 보고 "대체 집에서 뭘 하고 있는 거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레이디제인은 "여동생이 집에 와서 몰랐다"고 변명했으나, 임현태는 "빨래가 다 되면 휴대전화 알람이 가지 않냐"고 꼬집었다.

레이디제인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옆에서 열정 넘치게 하니까, 옆에 있는 제가 상대적으로 쓰레기가 되는 느낌"이라고 토로했다.

이에 평소 깔끔한 것으로 알려진 MC 서장훈은 집안일을 제대로 하지 않은 레이디제인이 '죄인'이라고 판결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남 세브란스, 소방에 "응급실 이송자제" 공문 보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