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韓 '만세'할 때…발 쭉 뻗어 '역전승' 대만 "안 끝났는데 기뻐하더라"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02 18:19
  • 글자크기조절
롤러 스케이팅 은메달을 따낸 한국 선수단. ⓒ 로이터=뉴스1
롤러 스케이팅 은메달을 따낸 한국 선수단. ⓒ 로이터=뉴스1
대한민국 롤러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들이 성급한 세리머니로 은메달에 머무른 가운데, 극적으로 금메달을 따낸 대만 롤러스케이트 대표팀이 "아직 경기가 끝나지 않았는데 한국은 벌써 기뻐하더라"고 말했다.

2일 최인호(논산시청), 최광호(대구시청), 정철원(안동시청)으로 구성된 한국 롤러스케이팅 대표팀은 중국 저장성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3000m 계주에서 4분5초702로 2위를 기록했다.

금메달은 4분5초692의 대만이었다. 한국과 대만의 메달 색은 통한의 0.01초로 갈렸다.

당초 한국 대표팀은 1위가 유력했으나 마지막 주자였던 정철원이 금메달을 확신했는지 결승선 앞에서 두 손을 번쩍 들었고, 그 사이 대만 선수가 발을 쑥 뻗어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금메달을 획득한 대만 대표팀. /AFPBBNews=뉴스1
금메달을 획득한 대만 대표팀. /AFPBBNews=뉴스1

극적으로 금메달을 획득한 대만의 황유린은 "한국이 축하하는 동안 나는 여전히 분투하고 있었다. 불과 몇 m밖에 남지 않은 상태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감독님이 항상 침착하게 앞만 바라보고 가라고 하셨다"며 "마지막 코너에서 일부러 전방으로 움직였다. 그때 아무 생각도 하지 않고 결승선까지 밀고 나갔다. 그 사람(정철원)이 앞에 있었다. 그래서 내가 이겼는지 몰랐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사실 내가 (한국 선수보다) 먼저 결승선에 도달했는지에 대한 확신은 없었다. 나중에 전광판을 보고 (대만이 금메달을 땄다는 것을) 알았다. 100분의 1초 차이 승리라니, 이건 정말 기적이다"라고 기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급등한 美증시, 버블 아니라는 이유…핵심 요소 2가지가 없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