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남친이 만져서" 초6 딸의 성관계 고백…당황한 母 "밤새 울기만"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8,637
  • 2023.10.04 17:54
  • 글자크기조절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초등학교 6학년 딸이 남자친구와 성관계를 맺은 사실을 알게 됐다는 어머니의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3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및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초등학생 딸의 성관계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는 어머니 A씨의 사연이 갈무리돼 올라왔다. 해당 글은 지난 5월 한 커뮤니티에 게재된 내용으로, 최근 재조명됐다.

A씨는 초등학교 6학년인 딸이 남자친구와 나눈 음란 대화 메시지를 발견한 뒤 둘이 어울리지 못하도록 하고 휴대전화를 압수했다고 했다.

이튿날 A씨는 딸로부터 "잘못했다"는 말과 함께 "처음에는 (남자친구가) 만지려 해서 싫다고 했는데 몇 번 그런 일이 있게 된 후 성관계까지 하게 됐다"는 얘기까지 듣게 됐다.

A씨는 "추행당한 게 아니고 합의 하에 했다고 하더라. 이걸 어떻게 받아들이고 이해하고 또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내 자식이 그랬다는 것을 정말 믿을 수 없다. 남편한테 얘기하는 게 맞는 건지, 그냥 혼자 묻어야 하는 건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아이한테는 '올바른 행동은 아니다'라고 얘기했지만 사실 당황해서 제대로 얘기를 못 한 것 같다"며 "밤새 울었다. 정답을 모르겠고, 현재 아이가 생리도 하고 있어서 걱정도 된다. 남의 얘기일 줄 알았는데 내 아이가 그랬다는 게 너무나 큰 충격"이라고 토로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지금 부모가 확실하게 교육하지 않으면 일탈 행동이 심해질 것" "딸 가진 아빠로서 저런 상황이 오면 감당을 못할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질병관리본부의 '청소년 건강 행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청소년 성관계 경험률은 2009년 5.1%에서 2019년 5.9%로, 성관계를 시작하는 연령은 평균 13.6세(2018년 기준)로 조사됐다. 2019년 기준 고3 남학생은 100명 중 15명(14.6%), 고3 여학생은 100명 중 7명꼴(7.2%)로 성관계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급등한 美증시, 버블 아니라는 이유…핵심 요소 2가지가 없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