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세계 최강' 정보기관의 굴욕…패러글라이드·불도저에 속수무책이었다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02
  • 2023.10.08 17:29
  • 글자크기조절

[이·팔 전쟁]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 공격에 대해 이스라엘 정보기관과 군이 미리 대응하지 못한 데 대해 의문이 제기된다. 당장 반격에 집중하는 이스라엘 측은 공식 대응하지 않고 있지만, 내부의 당혹스러운 반응도 언론을 통해 전해진다.

[가자지구=AP/뉴시스] 7일(현지시각)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의 보복 공습으로 화염과 연기가 치솟고 있다.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유대 안식일인 7일 새벽 이스라엘을 상대로 '알아크사 홍수(Al-Aqsa flood)' 작전을 감행, 수천 발의 로켓을 쏘고 무장대원을 침투시켰으며 이스라엘이 이에 맞서 보복 공습에 나서며 양측에서 최소 500명이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2023.10.08.
[가자지구=AP/뉴시스] 7일(현지시각)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의 보복 공습으로 화염과 연기가 치솟고 있다.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유대 안식일인 7일 새벽 이스라엘을 상대로 '알아크사 홍수(Al-Aqsa flood)' 작전을 감행, 수천 발의 로켓을 쏘고 무장대원을 침투시켰으며 이스라엘이 이에 맞서 보복 공습에 나서며 양측에서 최소 500명이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2023.10.08.
조너선 콘리커스 전 이스라엘 방위군 국제담당 대변인은 7일(각 현지시간) 미국 CNN과 인터뷰에서 이번 사건 관련 이스라엘 측 정보력에 대해 "전체 시스템이 실패했다"고 말했다. 같은 날 영국 BBC는 이스라엘 정부 관리들이 이스라엘 정보기관이 이번 침공을 예상하지 못했냐는 질문에 대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었는지 전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에는 국방 관련해 국내 정보기관 '신베트', 외부 첩보기관 '모사드', 이스라엘 방위군(IDF)이 있지만 7일 오전 발생한 하마스의 공습을 어느 쪽에 미리 알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BBC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중동에서 활동 범위가 넓고 자금력 풍부한 정보기관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내부뿐 아니라 주변 레바논, 시리아 등에도 요원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CNN은 이스라엘이 2005년 '중동평화 로드맵'에 따라 가자지구에서 철수한 후 국경 경비에 수십억달러(수조원)를 들였다고 전했다. 지난 2021년에는 국경에 다양한 감지 장치를 둔 '스마트 장벽'도 완공했다.

(서울=뉴스1) 윤주희 디자이너 = 7일 가자지구를 통치하는 하마스는 '알아크사 폭풍(Al Aqsa Storm)' 작전에 따라 이스라엘 남부 지역에 로켓 수천 발을 발사했다. 또 하마스 전투원들은 육지와 해상, 공중으로 이스라엘 내 22개 마을과 군기지에 침투했고, 공중 침투의 경우 패러글라이더까지 이용했다.  친(親)이란 시아파 무장 정파 헤즈볼라는 8일(현지시간) 오전 레바논 셰바농장 지대 내 이스라엘 초소를 로켓·포탄으로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 공격이 하마스의 이스라엘 공격을 지지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서울=뉴스1) 윤주희 디자이너 = 7일 가자지구를 통치하는 하마스는 '알아크사 폭풍(Al Aqsa Storm)' 작전에 따라 이스라엘 남부 지역에 로켓 수천 발을 발사했다. 또 하마스 전투원들은 육지와 해상, 공중으로 이스라엘 내 22개 마을과 군기지에 침투했고, 공중 침투의 경우 패러글라이더까지 이용했다. 친(親)이란 시아파 무장 정파 헤즈볼라는 8일(현지시간) 오전 레바논 셰바농장 지대 내 이스라엘 초소를 로켓·포탄으로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 공격이 하마스의 이스라엘 공격을 지지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하지만 팔레스타인 거주 지역인 이스라엘 서부의 가자지구를 실효 지배하고 있는 하마스는 유대교 안식일인 7일 오전 6시30분 이후 이스라엘을 향해 수천발의 로켓을 쏘고 무장 세력이 육, 해, 공 모두를 통해 침투했다. 이들은 불도저로 철조망을 부수거나, 구멍을 내고 바다 침투 및 패러글라이드를 통한 공중 침투를 했다. 이날은 이집트와 시리아가 이스라엘에 기습 공격을 가한 욤키푸르 전쟁(제4차 중동전쟁)이 벌어진 지 꼭 50년하고도 하루 지난 날이다.

이스라엘의 높은 정보력에도 하마스가 이러한 전례 없는 기습 공격을 성공시킨 것은 그만큼 엄청난 보안 속에 준비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콘리커스 전 방위군 대변인은 이번 일을 "이스라엘에 진주만(2차 세계대전 때인 1941년 일본이 미국 하와이의 진주만을 기습한 사건)과 같은 순간"이라고 CNN에서 평했다.

팔레스타인 무장 단체 하마스가 7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을 향해 쏜 로켓 /AFPBBNews=뉴스1
팔레스타인 무장 단체 하마스가 7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을 향해 쏜 로켓 /AFPBBNews=뉴스1
하마스의 공습과 이스라엘의 반격으로 양측에서는 500명 넘는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스라엘 피해 규모가 200명 이상이며,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8일 팔레스타인 보건부 측은 313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하마스는 이스라엘 군인 수십 명을 인질로 잡았고, 이스라엘 정부는 하마스의 군사 역량을 파괴하기로 결정하며 전면전을 예고해 피해 규모는 커질 가능성이 크다. 팔레스타인 내 작전을 담당하는 이스라엘 군의 가산 알리안 장군은 "하마스가 지옥의 문을 열었다"고 말한 바 있다. 현지 매체 타임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반격을 통해 일부 인질을 구출했다고 당국이 밝혔다.

한편 8일 이스라엘 북쪽 레바논에서 이슬람 시아파 무장세력 헤즈볼라가 이스라엘이 점령 중인 셰바 농장에 로켓과 포탄을 발사했다고 로이터가 보도했다. 헤즈볼라는 성명에서 "하마스가 전날 이스라엘에 가한 대규모 공중·해상·지상 공격에 연대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 역시 레바논 영토에 포격을 가하고 드론(무인기)으로 인근 헤즈볼라 주둔지를 공격했다. 헤즈볼라까지 움직이면서 전쟁의 확대 우려도 나온다. 하마스와 헤즈볼라는 모두 이란의 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방 없는 밸류업 실망"…금융주 팔고 아파트 '줍줍'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