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적십자사 업무협약 유명무실… 147개 단체, 헌혈 '제로'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19 13:10
  • 글자크기조절

대한적십자사 '생명나눔단체 업무 협약' 유명무실 논란
협약 체결 단체·기업의 정기 헌혈 참여율 낮아
5년간 147개 단체가 정기 헌혈에 참여하지 않아

[단독]적십자사 업무협약 유명무실… 147개 단체, 헌혈 '제로'
대한적십자사와 '생명나눔단체 업무 협약'을 맺은 기업·단체 10곳 중 3곳이 협약 필수사항인 정기 헌혈운동에 참여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정기 헌혈에 단 한 차례도 참여하지 않은 기업·단체도 147곳에 달했다. 안정적으로 혈액을 수급하고 자발적 헌혈문화를 확산한다는 '생명나눔단체 업무 협약'이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생명나눔단체'란 대한적십자사와 파트너십을 체결한 정부, 공공기관, 기업(단체), 학교, 협회 등을 말한다. 매년 정기적인 헌혈에 동참하는 등 혈액 사업 지원과 관련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다.

협약 주요 내용은 △전 구성원이 정기적인 헌혈운동 참여 협약(연 2회 이상 권장) △헌혈문화 정착을 위한 모범단체로서의 역할 수행 △헌혈 참여 구성원에 대한 지원과 배려(봉사시간 인정, 헌혈공가, 헌혈을 위한 휴게시간 보장) 등이 있다. 이 중에서 정기 헌혈운동 참여 협약은 필수 사항이다. 그 외 내용은 상호 협의로 결정한다.

19일 머니투데이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종성 국민의힘 의원실에서 제출받은 '2019~2023년 정기 헌혈운동 참여 단체 현황'에 따르면, 해마다 약 30%의 '생명나눔단체 업무 협약' 기업·단체가 정기 헌혈운동에 참여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2019년 1249개 중 203개(16.2%) △2020년 1348개 중 565개(41.9%) △2021년 1473개 중 562개(38.1%) △2022년 1586개 중 526개(33.1%) △2023년(8월) 1658개 중 569개(34.3%) 단체가 정기 헌혈운동에 참여하지 않았다.

또 최근 5년간 정기 헌혈운동에 1회 이하로 참여한 기업·단체는 335곳이나 된다. 이 중 147개 기업·단체는 최근 5년간 헌혈 실적이 전혀 없었다.

헌혈 실적이 부진한 단체에는 대중에게 알려진 유명한 기업이나 기관도 있다. 한국백화점협회·영화진흥위원회 최근 5년간 단 한 번도 정기 헌혈운동에 참여하지 않았다. STX중공업과 신한자산운용은 각각 2019년, 올해 8월에 1차례 참여했다.

이 외에도 141개 기업·단체는 '생명나눔단체' 협약 체결 이후 단 한 번도 정기 헌혈운동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적십자사가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국립중앙도서관도 최근 5년간 단 한 번도 정기 헌혈운동에 참여하지 않은 단체 중 하나였다. 그러나 국립중앙도서관은 "도서관 경내에서 직원들을 대상으로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단체 헌혈을 진행한 바가 있다"고 해명했다. 해명이 사실이라면 대한적십자사는 업무 협약 파트너들이 실제로 헌혈을 진행하는지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셈이다.

최근 헌혈 인구는 2017년 292만8000명에서 코로나19(COVID-19) 팬데믹(감염병대유행)을 거치면서 2021년 260만4000명까지 급감했다. 지난해 264만9000명을 기록하며 반등했지만 여전히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했다. 안정적 혈액 수급을 위해 자발적 헌혈문화가 확산하도록 해당 협약이 더욱 장려돼야 하지만 강제성이 없어 유명무실해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종성 의원은 "코로나19 팬데믹뿐만 아니라 고령화와 저출산 문제 등 복합적 위기가 얽혀 혈액 공급 부족 문제가 고착화되는 현 상황에서 일부 기업과 단체가 해당 협약을 성실하게 이행하지 않아 매우 안타깝다"며 "대한적십자사는 협약 단체 늘리기에만 집중할 게 아니라 협약 단체가 내실 있게 협약을 이행하는지 점검하는 등 사후 관리 노력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정부, 환자 버린 의사에 '법정 최고형' 구형 등 초강력 대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