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임상 실패에 라이선스 반환, 주가 폭락까지… K-바이오 수난 시대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22 14:10
  • 글자크기조절

JW중외제약, 불법 리베이트로 298억원 과징금 부과
신풍제약, 코로나 치료제 목표 미충족
유한양행 시총 1조원 빠져… 바이오텍에도 영향

임상 실패에 라이선스 반환, 주가 폭락까지… K-바이오 수난 시대
임상 실패, 과징금 등 악재가 겹치면서 국내 제약 기업의 주가가 급락했다. JW중외제약은 불법 리베이트 과징금 이슈가 터지면서 주가가 19% 빠졌다. 해외로 기술을 이전한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의 라이선스도 반환되면서 추가 하락이 예상된다. 신풍제약 주가는 20%가량 내렸다. 3년간 개발하던 코로나19(COVID-19) 치료제 임상시험이 실패했기 때문이다. 유한양행은 폐암 치료제 렉라자의 글로벌 임상시험 결과 발표로 시가총액이 1조원 가까이 내렸다. 유한양행과 관계있는 중소형 바이오기업 주가도 일제히 하락했다.


JW중외제약, 298억원 과징금에 기술이전 해지까지


JW중외제약 사옥 전경
JW중외제약 사옥 전경
22일 업계에 따르면, JW중외제약 (33,250원 ▼800 -2.35%) 주가는 최근 2거래일 연속 크게 하락했다. 지난 19일 13.52% 내린 이후 이튿날에도 5.37% 하락했다. 이틀에 걸쳐 주가가 18.89% 빠졌다.

주가 하락의 가장 큰 원인은 298억원의 과징금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전방위적인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했다는 이유로 JW중외제약에 과징금을 부과했다. 298억원 과징금 규모는 JW중외제약 자기자본금의 13.2%에 해당한다.

JW중외제약은 공정거래위원회 판단이 부당하다고 항의했다. 판촉 과정에서 일부 임직원들이 일탈을 벌인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후 행정소송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JW중외제약은 리베이트 과징금 부과에 더해 '라이선스 반환'이라는 악재도 당했다. 회사는 지난 20일 덴마크의 피부질환 회사 레오파마와 맺은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JW1601' 기술이전 계약이 해지됐다고 공시했다. 금요일 장 마감 이후 공시가 나왔는데 JW중외제약 주가는 시간 외 매매에서 종가 대비 9.98% 내린 2만6150원을 기록했다.

JW1601은 2018년 레오파마에 기술 이전됐다. 레오파마는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JW1601의 라이선스를 갖게 됐다. 최근 종료된 임상 2상 시험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서 JW중외제약에 권리 일체를 반환했다. JW중외제약이 받은 계약금 1700만달러는 반환 의무가 없다. 그러나 상업화 성공 시 받을 수 있었던 기술료 3억8500만달러와 매출에 따른 로열티를 놓치게 됐다.


3년 개발 코로나 치료제, 결국 실패… 엔데믹에 재개 힘들 듯


신풍제약 (12,500원 ▲420 +3.48%)은 지난 18일 코로나19 치료제 '피라맥스'의 임상 3상 주요 결과를 공시했다. 이튿날 주가가 18.96% 폭락했다. 2020년부터 3년간 개발했지만, 이번 임상시험에서 평가지표를 충족하지 못했다.

임상시험 평가 지표는 '코로나19 감염으로 입원하거나 사망한 시험자의 비율'이다. 피라맥스 투여군에선 690명 중 해당하는 환자가 없어 0% 비율을 보였다. 그러나 위약군에서도 697명 중 1명만 해당해 0.14% 비율을 기록했다. 피라맥스와 위약 사이에 우월성 차이를 통계적으로 비교할 수 없었다.

신풍제약은 "향후 개발 방향을 결정하겠다"며 포기를 선언하진 않았다. 다만 엔데믹으로 인한 확진자 수 감소를 감안하면 코로나19 치료제로의 개발은 더는 어렵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시총 1조 증발 유한양행, 바이오텍도 덩달아 날벼락


유한양행 폐암신약 렉라자
유한양행 폐암신약 렉라자
유한양행 (68,400원 ▼300 -0.44%)도 지난 18일 하루 동안 주가가 17.45% 내렸다. 회사 시총은 무려 9963억원이나 빠졌다. 파트너사 존슨앤드존슨(J&J)이 발표한 렉라자의 글로벌 임상시험 결과가 원인이었다.

유한양행 주가 급락 전날, J&J는 ESMO(유럽종양학회)에서 공개할 렉라자의 글로벌 임상시험 'MARIPOSA'의 중간결과 초록을 발표했다. 이번 임상시험은 폐암 환자에서 유한양행 렉라자와 J&J의 리브리반트를 함께 투여한다. 폐암 1차 치료의 표준요법인 타그리소와 비교해 얼마나 효과가 뛰어난지 비교하는 시험이다.

결과는 성공적이었으나 시장의 평가는 냉혹했다. 렉라자와 리브리반트 병용요법은 타그리소 대비 암 환자의 무진행 생존 기간을 7.1개월 늘렸다. 환자의 사망 위험도 30% 낮췄다. 수치만 보면 실패가 아니다. 다만 시장은 기대치에 못 미치는 결과라고 해석했다. 폐암 1차 치료에서 경쟁 약 타그리소의 장악력이 앞으로도 견고할 것이라는 업계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유한양행 이슈는 다른 바이오기업에도 영향을 미쳤다. 렉라자의 원래 개발사인 오스코텍 (22,550원 ▼300 -1.31%) 주가는 같은 날 20.85% 내렸다. 유한양행과 협력 관계에 있는 지아이이노베이션 (11,590원 ▲690 +6.33%) 주가는 14.25%, 유한양행이 10% 지분을 보유한 에이프릴바이오 (13,310원 ▲110 +0.83%) 주가도 7.69% 동반 하락했다.

위해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바이오텍에게 렉라자는 상징적인 신약이다. 국산 항암 신약의 글로벌 성공 사례가 다음 신약 후보에 대한 관심을 불러오기 때문이다"며 "MARIPOSA 임상시험은 목표를 달성했으나 투자자 기대에는 못 미쳐 매도세가 강했고, 바이오텍의 신약 개발에 대한 기대감도 동반 하락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종로? 이제는 용산이다…"이런 건 처음봐" 집시 1번지 비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