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동중지 명령에도 잡히지 않는 소 '럼피스킨병'…육계주 강세

머니투데이
  • 김창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60
  • 2023.10.25 09:26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

24일 경북 포항시 북구 기계면에 위치한 한 소시장. 지난주 경기도에서 발생한 소 럼피스킨병으로 축사가 텅 비어있다. /사진=뉴스1.
소에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질병인 럼피스킨병이 엿새 동안 총 29건으로 늘어나는 등 잡힐 기미가 보이지 않자 육계주가 동반 강세다.

25일 오전 9시20분 기준 증시에서 마니커에프앤지 (3,475원 ▲155 +4.67%)는 전 거래일 대비 125원(4.08%) 오른 3185원에 거래 중이다. 마니커 (1,212원 ▲9 +0.75%)(+3.09%), 푸드나무 (5,340원 ▼220 -3.96%)(+2.16%), 이지홀딩스 (3,245원 ▲15 +0.46%)(+1.53%), 팜스토리 (1,664원 ▲5 +0.30%)(+1.08%) 등도 동반 강세를 보인다.


한우 대체재인 닭이 반사 수혜를 받을 것이란 기대감에 럼피스킨병이 발발한 뒤 육계주로 수급이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0일 충청남도 서산시에 위치한 한 한우농장에서 최초 확진 사례가 발생한 뒤 6일 동안 발생 농장은 총 29곳으로 늘었다. 현재 7건은 의심 사례가 접수돼 정밀 검사 중이다. 정부는 24일 오후 1시부터 이날 오후 1시까지 24시간 동안 강원도 지역에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