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GC셀, 美 백악관 주도 암 정복 프로젝트 '캔서문샷' 합류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25 09:57
  • 글자크기조절
GC셀(지씨셀 (36,700원 ▲250 +0.69%))이 미국 바이든 정부의 암 정복 프로젝트 '캔서문샷'에 참여해 캔서엑스 멤버들과 협력한다고 25일 밝혔다.


캔서문샷(Cancer Moonshot)은 암 분야 연구·개발의 발전을 가속화해 향후 25년 이내 암 환자 사망률을 50% 이상 줄이는 것을 목표로 미국 바이든 정부에서 추진하는 암 정복 프로젝트이다.

올해 2월 캔서문샷을 촉진하기 위해 미국 모핏암센터와 디지털의학학회가 주축으로 공공·민간 협력체 캔서엑스(CancerX)가 설립됐다.

캔서엑스에는 존슨앤존슨, 아스트라제네카, 다케다 등 다국적 제약사와 MD앤더슨, 메이요클리닉, 다나-파머 암센터 등 권위있는 의료기관이 참여했다. 인텔, 아마존, 오라클 등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이 AI(인공지능)와 진단, 유전체 분석 등 다양한 분야에서 암 정복을 목표로 협력한다.

캔서엑스 멤버가 되면 상호 실시간 소통을 통해 정기 온·오프라인 월간 미팅에 참여해 활발히 협업할 수 있다.

GC셀은 세포 유전자치료제(CGT)를 연구·개발하고 있다. 국내에선 간암 수술 후 치료제로 승인된 자가 T세포 치료제 '이뮨셀엘씨주'를 2007년 상업화해 누적 환자 9000명 이상을 치료한 노하우를 보유했다. 이런 경험과 데이터를 캔서엑스 멤버들과 나눌 예정이다.


또 NK 세포치료제의 임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국내뿐 아니라 미국 뉴저지에도 CGT에 특화된 CDMO 바이오센트릭을 관계사로 두고 있다. 세포치료제에 있어 통합적인 역량과 시각을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GC셀은 CAR-NK 세포치료제 'AB-201'의 한국과 호주 임상을 동시 추진하고 있다. 국내 기업 중 최초로 동종 CAR-NK 세포치료제 임상에 진입할 계획이다.

'AB-201'은 HER2 과발현 유방암, 위암 등의 고형암을 표적하는 '오프-더-쉘프'(기성품) 형태의 동결 보존 가능한 세포·유전자 치료제다. 고형암 종양세포 이질성을 극복하고 암 환자에게 또 하나의 치료 옵션이 될 수 있다.

회사는 이번 캔서문샷 참여를 통해 암 치료에서 세포치료제의 중요성과 가능성을 알릴 예정이다.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AI 기업과의 활발한 교류를 바탕으로 다양한 경험과 지식을 쌓고 실질적인 전략적 협업을 통한 오픈 이노베이션까지 이어질 수 있는 자리로 기대한다.

제임스박 GC셀 대표는 "캔서문샷과 캔서엑스 참여를 통해 글로벌 기업과 다양한 공동연구, 협력체계를 구축할 기회가 확대될 것"이라며 "GC셀의 NK세포 치료제가 암 치료의 신규 모달리티로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기회를 통해 GC셀의 세포·유전자 치료제 관련 다양한 역량을 글로벌 파트너들과 공유하고, 많은 환자와 가족의 삶을 유의미하게 변화시킬 수 있는 프로젝트에 기여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했다.

GC셀은 CAR-NK 세포치료제 'AB-201'의 한국과 호주 1상 임상시험 계획을 각각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호주 인체연구윤리위원회(HREC)에 신청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9% 폭락한 '이 주식'…"반등도 어렵다고?" 개미 절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