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MS 스타트업 서밋에 선 정육각…AI 해설사 '아서' 선봬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27 16:00
  • 글자크기조절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지난 26일 아서를 발표하고 있는 박준태 정육각·초록마을 CTO /사진제공=정육각
지난 26일 아서를 발표하고 있는 박준태 정육각·초록마을 CTO /사진제공=정육각
D2C(소비자 직접거래) 푸드테크 스타트업 정육각이 지난 26일 열린 '마이크로소프트 스타트업 서밋: 제너레이티브 AI 로드쇼'에서 정육각과 초록마을의 인공지능(AI) 인터프리터 '아서'(Arthur)를 처음 공개했다고 27일 밝혔다.

아서는 정육각과 초록마을에 특화된 GPT-4 기반의 자체 AI 인터프리터다. 고객 질의나 임직원 요청에 대한 정보를 전처리해 어떤 작업이 필요한지 스스로 판단하고, 이를 GPT-4로 넘겨 결과를 받는다. 이후 후처리를 거쳐 고객과 임직원에게 정보를 제공하는 일종의 해설사 역할을 한다.

아서라는 이름은 '충분히 발달한 과학기술은 마법과 구별할 수 없다'라는 과학 3법칙을 고안한 아서 클라크에서 따왔다. 실제로 개발팀이 업무 추진 과정에서 AI 인터프리터의 도움을 받아 문제를 해결한 마법 같은 순간을 경험한 데에 착안했다.

현재 아서는 초록마을 모바일 앱의 GPT-4를 이용하는 검색엔진이 상품을 잘 찾을 수 있도록 데이터 전처리를 맡고 있다. 상품 후기 작성 경험을 더욱 풍성하게 해줄 도우미 역할을 발견해 내달 중 선보일 계획이다. 아서의 활동은 커머스에 국한하지 않고 팀원들의 업무 영역에서도 폭넓게 활약할 예정이다. 반복적인 업무와 창의적인 업무 모두를 도와주는 조언자 역할까지 맡을 예정이다.

박준태 정육각·초록마을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이제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인공지능을 모두가 활용할 수 있게 만든 범용 AI의 시대"라며 "이를 빠르게 잘 활용하는 기업은 미래를 현실로 가져오는 혁신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밸류업 실망" 저PBR주 무섭게 뚝뚝…이 와중에 오른 종목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