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소희, 피어싱 논란 일축 "전부 제거…해봐야 직성 풀리는 성격이라"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75
  • 2023.10.29 13:33
  • 글자크기조절
배우 한소희 /사진=한소희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캡처
배우 한소희 /사진=한소희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캡처
배우 한소희가 화제를 모았던 얼굴 피어싱을 전부 제거했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한소희는 블로그에 자신의 근황을 담은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한소희는 우선 최근 비염 수술을 받았다며 "어느 순간부터 한쪽 콧구멍으로만 숨을 쉬기 시작하더니 난데없는 코골이에 스트레스를 받다가 이때다 싶어서 그냥 저질러 버렸다"고 밝혔다.

이어 "요즘 복싱도 하고, 할머니도 보고 왔다"며 "요즘은 쉬면서 또 앞으로 일할 것들 일정을 정리하고 있다. 곧 만날 '경성크리처' 때문에 솔직히 잠도 못 잔다. 너무 떨린다"고 고백했다.

특히 그는 눈 밑, 입술 피어싱을 제거했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한소희는 "혼돈의 피어싱도 했지만, 해봤으면 되었다 싶어 지금은 다 제거한 상태다. 무조건 해봐야 직성에 풀리는 피곤한 성격"이라고 털어놨다.


배우 한소희 /사진=한소희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캡처
배우 한소희 /사진=한소희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캡처

앞서 한소희는 눈 밑과 입술에 피어싱한 모습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당시 그는 "그냥 하고 싶은 거 하나를 했다는 생각"이라며 "사실 피어싱은 일할 때 빼면 되는 거 아니냐. 한 번도 해본 적 없어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피어싱 흉터에 대한 우려에는 "오랜 기간 피어싱을 유지하면 흉터가 남는다더라. 다른 물리적인 방법으로 지워야 할 것"이라면서도 "아직 흉터는 그렇게 걱정 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오가기도 했다. 과거 한소희가 목, 팔 등 드러나는 부위에 큰 사이즈의 타투를 했다가 연기 활동을 위해 제거한 바 있기 때문.

이에 한 누리꾼은 "다양한 작품에서 다양한 모습을 소화해야 하는 한소희인데, 피어싱 때문에 연기하는 데 있어서 한정적이거나 방해가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오히려 퇴폐적이다", "한소희 이미지랑 잘 어울린다", "미성년자도 아닌데 문제 될 것 없다"는 옹호의 의견도 나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금이 1억으로 '인서울' 할 기회?…다시 몰려드는 '갭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