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리튬포어스, 미국서 리튬 추출 특허 등록

머니투데이
  • 김소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31 18:14
  • 글자크기조절

MTIR sponsor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코스닥 상장사 '리튬포어스 (4,570원 ▼510 -10.04%)'가 미국 시장에서의 2차전지 사업을 위한 단초를 마련했다.


리튬포어스는 '염수 등에서 리튬을 추출하는 기술'이 미국에서 특허 등록 결정됐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대표이사이자 리튬 기술 권위자인 전웅 박사가 개발했다.

해당 기술은 앞서 국내 및 러시아에서 특허 등록이 완료됐다. 현재 리튬포어스는 유럽, 칠레, 볼리비아, 아르헨티나, 호주, 캐나다, 중국, 일본, 중앙아시아 등지에서도 특허 등록을 위한 심사를 받고 있다.

리튬은 2차전지의 핵심 광물 자원 중 하나다. 천연 자원인 광석, 염수에서 추출하거나 사용 후 배터리의 재활용(리사이클링) 등을 통해 확보할 수 있다. 이 가운데 염수는 처음부터 리튬 성분이 녹아 있는 수용액 상태고 광석이나 배터리 리사이클링을 통해 리튬을 추출할 때도 분쇄 및 침출 등을 거쳐 리튬 성분이 포함된 용액 상태로 변환된다. 하지만 이 용액엔 리튬 성분 외에도 마그네슘, 칼슘 등 각종 불순물이 다량 함유돼 있어 리튬 성분만을 선별, 추출하는 고도의 기술이 필요한데 리튬포어스는 이와 관련한 자체 기술을 확보했다.


특히 리튬 성분이 포함된 염호(소금호수)는 세계 각지에 다수 분포돼 있는데 칠레, 아르헨티나 등 극히 일부 염호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염호엔 다량의 불순물이 포함돼 있다. 이같은 이유로 염호에서 리튬을 생산하지 못하고 있다. 최근 직접리튬추출(DLX, Direct Lithium Extraction)이라고 불리는 흡착법, 용매추출법, 필터법 등 다양한 기술이 시도되고 있지만 상업적 리튬 생산에 성공하지 못했다.

이번에 미국에서 특허 등록 결정된 리튬포어스 기술은 다량의 불순물이 포함된 리튬 함유 용액으로부터 리튬 성분을 경제적으로 추출하는 방법에 관한 것이다. 리튬을 리튬복합조성물로 석출시켜 회수하는 기술이다. 앞서 전웅 박사는 불순물의 농도가 1만리터당밀리그램(mg/L) 수준인 리튬 함유 용액에서 리튬을 추출하는 기술에 대해 국내와 중국에서 특허를 등록했다. 이번에 미국에서 등록 결정된 특허는 여기서 한뼘 더 나아가 불순물의 농도가 10만리터당밀리그램(mg/L) 이상인 용액에서도 리튬을 추출할 수 있는 기술이다. 대용량 데모플랜트에서 검증을 거쳐 언제라도 대규모 상업 공정을 구성할 수 있도록 준비가 완료된 상태다.

리튬포어스는 현재 새만금 국가산업단지에서 2024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리튬화합물과 사용 후 배터리 리사이클링 등을 통해 확보한 리튬 화합물로부터 탄산리튬을 제조하는 대량생산시설을 구축 중이다.

리튬포어스 관계자는 "이번에 등록 결정된 특허를 활용해 현재 북미 및 세계 각지에서 상업적으로 개발되지 못하고 있는 불순물 다량 함유 염호 자원을 확보하는데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 변심 고전하던 K뷰티, 미국 잡았다…주가 400% '껑충'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