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화학과 교수가 개발한 인슐린펌프"…케어메디, 260억 투자유치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81
  • 2023.11.06 15:55
  • 글자크기조절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화학과 교수가 개발한 인슐린펌프"…케어메디, 260억 투자유치
패치형 인슐린펌프를 개발한 스타트업 케어메디가 26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 투자자인 아이센스 (18,760원 ▲410 +2.23%),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아주아이비투자 주도로 신규 투자자인 한국투자파트너스, 컴퍼니케이파트너스가 참여했다. 또한, 이번 투자에는 회사 임직원의 3분의 2도도 참여해 회사의 비전에 공감을 표했다.


케어메디는 전기삼투펌프 기술을 기반으로 기존 제품 대비 1.5배 많은 300단위(3ml) 용량을 탑재하면서도 무게와 두께는 3분의 2로 줄인 패치형 인슐린펌프 '케어레보'를 개발한 스타트업이다. 2015년 서강대학교 화학과·융합의생명공학과 신운섭 교수가 발명한 '전기삼투펌프'기술의 상용화를 목표로 설립했다.

케어메디 측에 따르면 전기삼투펌프 기술은 마이크로리터(㎕·백만분의1리터) 단위의 유체를 정확하고 안정적으로 조절할 수 있어 인슐린 용량을 늘리면서 기기 무게와 두께를 줄이는 게 가능하다. 이를 통해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여 제1형 당뇨환우들 뿐 아니라 다회 인슐린 주사가 필요한 제2형 당뇨환우들에게도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케어메디 측은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전략적 투자자인 아이센스가 출시한 연속혈당측정기(CGM)와의 연계·협업도 가능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신운섭 케어메디 대표는 "투자유치금 260억원은 연구개발, 생산기술 확보, 양산화를 위한 운전자금에 활용할 예정"이라며 "조속히 제품을 출시해 하루 속히 당뇨환우들의 편익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25년을 목표로 본격적인 상장에도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쇼크'에 삼성·SK하이닉스 '털썩'…"기회 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