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눈물 닦고, 선물 받을 시간"…'산타' 기다리는 韓증시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07 05:00
  • 글자크기조절
"눈물 닦고, 선물 받을 시간"…'산타' 기다리는 韓증시
한국 증시가 폭발적으로 상승했다. 공매도 전면 금지와 양도소득세 한도 상향 기대감이 겹치면서다. 그간 줄하락으로 고통받았던 투자자들은 연말까지 증시가 계속 상승하는 '산타랠리'를 기대하고 있다.

6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34.03포인트(5.66%) 오른 2502.37, 코스닥지수는 57.4포인트(7.34%) 오른 839.45로 마감했다. 코스피는 2020년 3월24일(127.51포인트) 이후 최대폭으로 올랐다. 코스닥 역시 2008년 10월14일(7.65%) 이후 최대 상승률이다.

정부의 공매도 전면 금지 조치가 주식시장에 환호성을 터지게 했다. 정부는 이날부터 내년 6월 말까지 시장조성자, 유동성공급자 등의 차입 공매도를 제외하고 코스피, 코스닥, 코넥스시장 모든 종목의 공매도를 전면 금지시켰다.

연말까지 상승 흐름은 계속될 것으로 시장은 전망한다. 옅어진 금리 인하 기대감, 유가 상승 우려 등 거시경제의 불확실성과 별개로 증시의 수급적인 측면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돼서다. 그간 공매도 잔고가 많이 쌓였던 종목들의 반등 가능성도 높다고 봤다.

지난 1일 기준 코스피시장에서 공매도 잔고 비중이 높았던 상위 5개 종목은 호텔신라(7.79%), 롯데관광개발(6.01%), SKC(5.54%), 후성(5.08%), 두산퓨얼셀(4.72%) 등이고 코스닥시장은 HLB(7.24%), 휴마시스(6.98%), 엘앤에프(6.63%), 에코프로(6.35%), 네패스(6.03%) 등이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피와 코스닥은 모두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며 "수급에 의한 자율적인 가격 조정이 점차 약해질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특정 이슈로 인해 공매도 잔고가 많이 쌓였던 종목들이 단기적으로 가장 빠르게 움직일 것"이라고 했다.

양도소득세 한도를 올린다는 일각의 기대감도 산타랠리 가능성을 높인다. 현행법상 10억원 이상을 보유하거나 주식 지분율이 코스피 1%, 코스닥 2% 이상일 때 대주주로 분류돼 양도소득세가 부과된다. 이 요건을 피하기 위해 통상 연말까지 대규모 매물이 출회되는데, 최근 정치권을 중심으로 올해 연말 양도소득세 한도 상향 논의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연말 양도세를 회피하기 위한 매물이 쏟아지면서 통상 개인 투자자들의 비중이 높은 코스닥시장 조정폭은 코스피 시장보다 더 컸다. 지난 9월부터 지난 3일까지 코스닥지수는 15.76% 하락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는 7.35% 내렸다.

공매도 금지로 투자 심리가 개선된 가운데 양도소득세 물량 부담이 적어질 거란 기대감이 겹치면서 연말엔 한국 증시가 상승하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전망한다. 특히 코스닥 시장 수혜가 점쳐진다. 김정윤 대신증권 연구원은 "양도소득세 한도가 상향되면 개인 투자자 매도 물량 출회가 적어질 수 있다"며 "12월엔 전통적으로 코스닥시장, 중·소형주가 약한 모습을 보였지만 공매도 전면 금지, 양도소득세 한도 이슈 등으로 올해는 다른 모습이 나타날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책, 그게 표가 됩니까"? 내 삶을 바꿀 여야 총선 공약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