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CJ ENM, 3Q 영업익 '흑자전환'…"피프스시즌·티빙 손익개선"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08 14:42
  • 글자크기조절

매출 1조1109억원, 영업익 74억원…"4Q 수익성 개선 주력"

CJ ENM (73,700원 ▼2,100 -2.77%)은 연결기준 3분기 매출 1조1109억원, 영업이익 74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5.7%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71.0% 감소했다. 다만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은 5.9% 증가했고, 영업손실에서 벗어났다.


CJ ENM은 "엔터 사업의 경우 TV광고 시장 둔화에도 불구하고 '피프스시즌(FIFTH SEASON)'과 '티빙(TVING)'의 손익 개선과 음악 부문 선전으로 흑자 전환했다"고 밝혔다. 또 "커머스 사업은 TV와 모바일 채널을 유기적으로 잇는 '원플랫폼 전략'으로 수익성을 방어했다"고 설명했다.

부문별로 보면 미디어플랫폼 부문은 티빙의 유료 가입자 확대 및 트래픽 성장 효과로 3분기 매출 3143억원, 영업이익 19억원을 기록했다. 영화·드라마 부문의 매출은 3262억원, 영업손실 204억원이었다. 드라마 '소용없어 거짓말'과 '이로운 사기' 등 신작 드라마의 글로벌 플랫폼 공급과 피프스시즌의 작품 공급이 재개되며 매출은 회복했지만, 극장 박스오피스 부진이 악재였다.

음악 부문은 1700억원의 매출과 155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7월 데뷔한 '제로베이스원'의 앨범이 '더블 밀리언셀러' 기록을 섰고, 8월 '케이콘 LA 2023'이 흥행했다. 'JO1'과 'INI'의 콘서트 티켓 판매도 성공적이었다.

커머스 부문 매출은 3003억원, 영업이익은 71억원이었다. TV·모바일 등 커머스 채널을 유기적으로 결합한 '원플랫폼 전략'의 가속화가 주효했다. 이를 통해 신상품 단독 론칭 등 대형 브랜드 협업 강화 및 패션·뷰티·여행 등 전략 카테고리 중심의 수익성 개선을 이뤘다.


4분기부터는 부문별 수익성 개선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미디어플랫폼 부문은 프리미엄 콘텐츠 경쟁력을 바탕으로 광고 매출과 티빙 시청 트래픽 유입을 극대화한다. '무인도의 디바', '마에스트라' 등 드라마와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 '어쩌다 사장3', '장사천재 백사장2' 등이 기대작이다. 최근 서비스 개편 및 광고요금제(AVOD) 도입을 예고한 티빙도 가입자 확보에 주력한다.

영화·드라마 부문은 콘텐츠의 글로벌 유통을 확대하며 IP(지식재산) 수익성 극대화에 집중한다. 피프스시즌은 시즌2 공개를 앞둔 '세브란스(Severance)'와 '도쿄바이스(Tokyo Vice)' 등 시즌제 콘텐츠를 중심으로 공급 전략을 강화한다.

음악 부문은 주요 '제로베이스원'과 '케플러' 'INI' 등 주요 아티스트의 활동에 더해 '프로듀스 101재팬 더걸즈'를 통해 탄생할 신규 걸그룹에 기대를 걸고 있다. 연말에도 대형 콘서트와 컨벤션 행사를 앞두고 있어 수익 성장을 엿본다.

커머스 부문은 4분기 패션 성수기 판매에 집중하고, 유튜브와 숏폼 등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 커머스를 활용한 원플랫폼형 대형 프로모션으로 세일즈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