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장녀 내치고 차녀 선택…동물약품 제일바이오, 경영권 분쟁 결말은

머니투데이
  • 박미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66
  • 2023.11.12 14:02
  • 글자크기조절

'장녀vs창업주 부부·차녀' 대립 구도
차녀, 경영 참여 이어 최대주주 등극

동물의약품 전문업체 제일바이오의 가족 간 경영권 분쟁이 끝을 향해가고 있다. 첫째 딸은 경영에서 물러났고 아버지와 둘째 딸은 경영에 다시 합류했다. 아버지는 둘째 딸에 지분을 증여해 최대주주 지위도 넘겼다. 하지만 이 사이 회사는 주식 거래가 정지됐고 상장폐지 위기에 빠졌다. 경영권 분쟁 승기를 잡은 두 사람이 당면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다.
장녀 내치고 차녀 선택…동물약품 제일바이오, 경영권 분쟁 결말은


부녀 경영권 분쟁 발발…'소송'도 불사


제일바이오 (2,080원 ▼230 -9.96%)는 최대주주가 '심광경 대표이사 외 3인'에서 '심의정 사내이사 외 3인'으로 바뀌었다고 12일 밝혔다. 심의정 사내이사는 창업자인 심광경 대표의 차녀다. 이번 최대주주 변경은 심광경 대표와 부인 김문자 씨의 증여 영향이다. 이에 따라 보유 지분율은 심의정 이사 13.81%, 심광경 대표 7.11%, 김문자 씨 4.35%로 변했다. 심광경 대표 지분 5.15%포인트, 김문자 씨 지분 3.44%포인트가 심의정 이사에게 넘어간 결과다. 총 지분율은 장남까지 포함해 25.3%로 변동없다.

이로써 제일바이오의 경영권 분쟁도 끝나가는 모습이다. 제일바이오(전신 제일화학공업사)는 1977년 심공경 대표가 설립한 동물의약품 전문업체다. 지난 4월 열린 이사회에서 심광경 대표가 해임되고 새로운 대표로 장녀인 심윤정 씨가 선임되면서 부녀 간 갈등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심광경 대표는 이후 장녀의 대표이사 직무집행을 정지해달라면서 경영권 분쟁을 제기했다. 동시에 제일바이오 주식도 공격적으로 늘렸다. 지난 4월부터 3개월간 25억원 어치를 매입했다.

김문자씨도 잇따라 장녀 해임을 골자로 한 임시주총 소집허가, 의안상정 가처분 소송을 제기했다. 이 과정에서 차녀인 심의정 씨의 사내이사 선임을 요구하면서 이들의 갈등이 '장녀 vs 심 대표 부부와 차녀' 구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심의정 씨는 2016년 제일바이오에 사내이사로 합류했다가 작년 3월 퇴임한 이력이 있다.

심윤정 씨도 반격했다. 심 대표 측을 횡령·배임 혐의로 총 다섯차례 고소했다. △6월7일 1억원 △6월8일 6500만원 △7월10일 5억원 △7월20일 29억원 △8월10일 46억원 등이다. 당시 심윤정 씨는 회사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과거 경영진이 변칙적인 방법(회사에서 원료를 고가 매입하거나 제품을 저가 판매)으로 회사 이익을 빼돌리는 범죄를 반복해왔다"며 "이러한 범죄 행위가 이어지는 것을 막아야 했기에 상장회사 대표로서 법적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하지만 심윤정 씨는 지난 8월 열린 임시주총에서 사내이사에서 결국 해임됐고 심의정 씨, 이병창 전 미래에셋증권 지점장 등이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심윤정 씨가 해임되면서 공석이 된 대표이사 자리는 심광경 대표가 다시 맡았다. 이번에 최대주주까지 바뀌면서 제일바이오 후계구도는 차녀 중심으로 재편됐다.



오는 22일 상장폐지 여부 결정


문제는 회사가 경영권 분쟁이 벌어진 사이 위기를 맞이했단 점이다. 현재 제일바이오는 4개월째 주식거래가 정지됐다. 지난 7월 횡령·배임 혐의로 고소가 이뤄지면서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사유가 발생했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지난 9월 제일바이오를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결정했고, 지난 10월 상장적격성 실심심사 1심격인 기업심사위원회에서 제일바이오 상장폐지를 결정했다. 제일바이오가 경영개선계획서를 제출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제일바이오 상장폐지 여부는 오는 22일 코스닥시장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코스닥시장위원회에서는 상장폐지나 개선기간 부여 등을 결정한다. 이와 관련 심 대표는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회사의 개선의지와 계획에 대해 충분히 설명했으나 기업심의위원회에서는 상장폐지로 심의했다"며 "추가 개선계획을 거래소에 제출해 11월22일 열리는 코스닥시장위원회에서는 반드시 개선기간을 부여받아 상장폐지 되지 않도록 준비하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골목마다 소변·담배꽁초…용산 주민 "집회, 이 악물고 참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