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징후 없었는데"…공연장서 양수 터진 20대, 임신 40주였다

머니투데이
  • 세종=유선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110
  • 2023.11.25 19:36
  • 글자크기조절
[부에노스아이레스=AP/뉴시스] '테일러노믹스(Taylornomics)'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키며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9일(현지시각)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모뉴멘탈 스타디움에서 '에라스 투어' 콘서트를 열고 공연하고 있다. 앞서 스위프트는 지난 10개월 동안 65개의 곡을 애플 뮤직 '오늘의 톱 100: 글로벌 차트'에 올리면서 '2023 애플 뮤직 올해의 아티스트로 선정됐다. 2023.11.10.
[부에노스아이레스=AP/뉴시스] '테일러노믹스(Taylornomics)'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키며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9일(현지시각)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모뉴멘탈 스타디움에서 '에라스 투어' 콘서트를 열고 공연하고 있다. 앞서 스위프트는 지난 10개월 동안 65개의 곡을 애플 뮤직 '오늘의 톱 100: 글로벌 차트'에 올리면서 '2023 애플 뮤직 올해의 아티스트로 선정됐다. 2023.11.10.
미국 팝 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의 브라질 콘서트장에서 20대 여성 관객의 양수가 터졌다. 임신 40주였던 그녀는 자신이 아이를 가진 줄 몰랐다고 밝혔다.

24일(현지시간) 브라질 매체 G1에 따르면 스위프트 팬 마리아 에두아르다(24)는 지난 19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내 닐턴 산토스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스위프트의 콘서트를 찾았다 복통을 앓았다.

이후 화장실에서 양수가 터진 것을 확인했고 병원으로 옮겨져 아이를 출산했다.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 에두아르다는 G1에 "(임신) 징후가 전혀 없었다. 최근까지 체육관에서 바벨 운동을 했고 약도 먹었다"고 했다. 그녀가 G1에 공개한 사진 속 모습 역시 임신한 것처럼 보이지 않는다. 월경 주기에도 변화가 없었다고 한다.

스위프트의 콘서트장을 함께 찾았다가 에두아르다와 병원에 동행한 그녀의 친구인 페르난도 주니어(23)는 "아이가 건강했고 모든 것이 놀라웠다. 스위프트 콘서트 일부 쇼를 놓쳤지만 그것에 대해 화를 내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7일 브라질 같은 장소에서 열린 스위프트의 콘서트 도중 폭염에 쓰러진 20대 여성 팬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당시 6만여명이 밀집한 공연장 내 체감온도는 60도에 육박했고 내부에는 물병 반입이 금지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 무섭게 담네" 7조 폭풍매수…무슨 종목 샀나 봤더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