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올해 채권 34조 쓸어담은 개미…연 4%대 장기채 매력↑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8 15:59
  • 글자크기조절
올해 채권 34조 쓸어담은 개미…연 4%대 장기채 매력↑
고금리 기조가 지속되면서 안정적으로 연 4%대 이상 고수익을 올릴 수 있는 채권으로 개인 투자자들의 수요가 몰린다. 특히 부도 위험이 적으면서 금리가 높은 국채와 은행채 위주로 매수세가 집중된다. 내년 이후 기준금리 인하가 본격화할 경우 채권 투자의 상대적인 매력이 더 부각될 것이란 분석이다.

2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해(1월2일~11월24일) 장외시장에서 개인의 채권 순매수는 33조9874억원으로 전년 동기(18조5600억원) 대비 83.1% 증가했다. 지난해 개인의 장외채권 순매수 규모는 20조6113억원으로 전년 대비 351.3% 증가했는데 올해 역시 지난해보다 2배 가까이 순매수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종류별로는 국채 순매수가 10조6968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전년 동기 대비로도 286% 증가했다. 이어 회사채가 9조3455억원(전년 대비 29.2% 증가), 기타 금융채가 7조7422억원(전년 대비 51.7% 증가)으로 나타났다. 은행채 순매수는 4조421억원이었는데 전년 대비로는 가장 높은 증가율(379.8%)을 기록했다.

채권 수요가 늘어난 가장 큰 이유는 금리다. 이전에는 1%대 이하 저금리 기조에 채권 투자 매력이 떨어졌지만 지난해부터 이어진 금리 인상 기조에 채권 매수만으로도 연 4~5%대 이상 수익이 가능해지면서 채권 수요도 급격히 늘었다.

신용등급이 높아 안전자산으로 취급되는 국채와 은행채도 매력적인 금리를 제공하면서 투자자들의 관심을 끈다. 예를들어 현재 KB증권에서 판매 중인 2036년9월 만기 국채의 표면이율은 연 1.5%, 세전 은행 환산 수익률은 연 4.48%다. 이 채권 1억원치를 매수할 경우 6개월마다 연 1.5%(약 190만원)에 해당하는 이자를 받고 만기시 약 1억2700만원의 원금 상환을 받는다. 이 기간 받는 이자(세전 약 2500만원)까지 더하면 1억원을 투자해 13년 뒤에 총 1억5200만원을 받는 셈이다.

이 처럼 만기가 긴 장기채는 이자수익 외에도 향후 금리 하락에 따른 자본이득(채권 가격 상승)도 노릴 수 있다는 점에서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는다. 장기채는 단기채보다 금리 변화에 따른 가격 변동성이 더 높다.

공사채나 은행채, 기타 금융채 등은 국채보다 신용등급은 낮지만 대신 금리가 더 높다. 내년 8월 만기인 신용등급 싱글에이(A+) 롯데캐피탈의 회사채 수익률은 연 5.9%다. 주요 시중은행의 신종자본증권(영구채)도 연 5%대 중반의 수익률을 제공한다. 신용등급 트리플에이(AAA)인 2026년1월 만기 경기주택도시공사 채권(보상 제23-01가)의 수익률은 연 4.28%다.

최근 시중금리가 가파르게 하락하면서 채권에 대한 관심도 커진다. 채권 가격과 금리는 반대로 움직이는데 금리가 떨어졌다는 것은 채권 가격이 올랐다는 의미다. 금투협 채권정보센터에 따르면 국고채 10년물 수익률은 지난달 26일 4.392%로 연고점을 찍은 뒤 지난 27일 3.767%로 내려오며 한 달만에 63bp(1bp=0.01%포인트) 급락했다. 지난달 장중 5%대를 돌파했던 미국채 10년물 수익률도 현재 4.4%대로 하락했다.

이미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주요국의 기준금리 인상 사이클 종료를 기정사실화 하고 있다. 금투협이 지난 17일부터 22일까지 채권 운용 관련 종사자(189개 기관, 842명)를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한 결과 응답자 100명 중 96명은 오는 30일 열리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예상했다. 12월 시장금리 전망에 대해선 30명이 금리가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인상 종료 이후 내년부터는 기준금리 인하가 시작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박준우 KB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경우) 내년에는 기준금리가 펀더멘털 대비 높은 과잉긴축의 구간을 맞이할 가능성이 높다"며 "경제에 유의미한 충격이 발생하는 시기에 기준금리 인하가 단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LG·엔비디아도 주목…빅테크 자금 몰리는 '이 회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