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나스닥, 많이 올랐다지만 사상최고까지 아직 13%…"더 오른다"[오미주]

머니투데이
  • 권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63
  • 2023.11.28 20:35
  • 글자크기조절

[오늘 주목되는 미국 주식]

미국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지수는 올들어 11월27일(현지시간)까지 36% 급등했다. 같은 기간 동안 18% 오른 S&P500지수에 비해 2배 가까이 높은 상승률이다.

특히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 아마존, 메타 플랫폼, 엔비디아, 테슬라 등 매그니피센트 7은 올들어 평균 107% 폭등했다.

매그니피센트 7으로 자금이 쏠린 이유는 거시경제적 환경이 불확실한 가운데 매년 안정적으로 대규모의 현금흐름을 창출하는데다 AI(인공지능)라는 새로운 기술을 선점하려면 대규모 투자 자금이 필요할 것이라는 인식 때문이었다.

나스닥, 많이 올랐다지만 사상최고까지 아직 13%…"더 오른다"[오미주]


S&P500, 사상최고까지 5%


크고 강한 기업이 더 크고 강해져 주가도 더 많이 오른 것이 올해 증시의 특징이었다.

이 때문에 이미 많이 오른 매그니피센트 7이 얼마나 더 오를 수 있을지, 이미 많이 상승한 기술주보다 내년에는 덜 오른 금융주 등이 더 유망한 것은 아닌지 등 기술주의 상승 여력에 대해 의심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하지만 현재 지수 수준을 사상최고치와 비교하면 얘기가 달라진다. S&P500지수의 27일 종가는 4550.43이다. 지난해 1월3일에 기록한 사상최고치 4796.56에 비해 불과 5% 남짓 낮은 수준이다.

반면 나스닥지수의 사상최고치는 2021년 11월19일에 기록한 1만6057.44이다. 27일 종가 1만4241.02보다 13% 더 높다.

이런 이유로 사상최고치와 비교할 때 기술주는 여전히 더 오를 여지가 적지 않다는 반론도 있다.



기술주 랠리 이끄는 테마


실제로 투자 전문 매체인 배런스는 최근 기술주 투자 전문가들과 얘기한 결과 대부분이 기술주에 대해 낙관적이었으며 기술주 랠리가 매그니피센트 7을 넘어 확산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었다고 전했다.

기술주 랠리를 이끄는 테마로는 △연방준비제도(연준)의 통화정책이 완화적으로 변할 것이란 점과 △기업들의 기술 수요가 개선될 것이란 점, △코로나 시대 때의 지출 왜곡 현상이 종식됐다는 점, △인터넷 이후 가장 영향력 있는 기술인 AI가 급부상하고 있다는 점 등이다.



윈도 드레싱, 기술주에 유리


기술주 중심으로 투자하는 사토리 펀드의 설립자인 댄 나일스는 기술주 랠리가 연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는데 한 가지 이유는 펀드매니저들의 연말 '윈도 드레싱'과 절세를 위한 손실 종목 매도 때문이다.

윈도 드레싱이란 펀드의 수익률 등을 공시하기에 앞서 펀드를 수익률이 좋은 종목 위주로 그럴 듯하게 꾸미는 것을 말한다. 이 과정에서 수익률이 마이너스인 종목은 연내에 매도해 손실을 현실화함으로 절세 효과도 노린다.

나일스는 "모든 매니저들이 승자, 다시 말해 매그니피센트 7을 보유하고 있고 수익률이 부진한 패자는 보유하고 있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어 한다"며 "차트상 주가 흐름이 좋은 종목은 계속 올라가고 나쁜 종목은 계속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은 기술주 강세장 초입


대표적인 기술주 낙관론자인 웨드부시의 애널리스트인 댄 아이브스는 "지금 증시 주변에는 수조달러의 대기 자금이 있다"며 "기관 투자가들은 신중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경기 연착륙이 가시화하고 있고 연준은 내년에 금리를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디지털 광고와 정보기술(IT) 인프라에 대한 지출 환경은 탄탄한 가운데 더욱 개선되고 있는데 월가의 전망치는 너무 보수적"이라며 "지금은 18~24개월간 지속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주 강세장의 시작일 뿐"이라고 말했다.

아이브스는 AI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에 대한 기업들의 지출 확대가 기술주 강세장의 동력인데 AI 발전의 수혜 기업은 AI 스토리를 지배하고 있는 거대기업을 뛰어넘어 훨씬 광범위할 것이라며 기술주 랠리가 매그니피센트 7을 넘어 "산불처럼 확산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애플, AI 앱 스토어 출시 기대


하지만 그는 동시에 시가총액 1, 2위 기업인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해서도 낙관적이라며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시가총액이 내년에 각각 4조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 애플의 시총은 2조9500억달러, 마이크로소프트의 시총은 2조8100억달러이다.

아이브스는 지난 7~9월 분기까지 4분기 연속으로 매출액 감소세를 경험한 애플에 대해 아이폰과 각종 서비스 판매 확대에 따라 매출액이 반등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애플이 내년에 아이폰에서 실행되는 생성형 AI 앱들에 초점을 맞춘 AI 앱 스토어를 출범할 것으로 예상했다.



AI 소프트웨어 기업 유망


제니슨 어소시에이츠의 포트폴리오 매니저인 에리카 클라우어 역시 기술주가 내년에도 강세를 이어갈 만한 여건이 조성되고 있다며 "성장주 앞에는 여전히 달릴 수 있는 기나긴 길이 놓여 있다"고 말했다. 또 AI에 대해서도 아이브스와 마찬가지로 낙관적인 견해를 견지했다.

그는 마이크로소프트가 365 오피스 제품군에 AI 기능을 첨가한 코파일럿 소프트웨어를 한달에 30달러의 가격으로 제공하기로 한데 대해 AI 수익화의 전형적인 모델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하지만 어도비와 서비스나우, 세일즈포스 등 다른 소프트웨어 회사도 AI 활용에서 마이크로소프트에 크게 뒤처지지 않을 것이라며 "이들 모두 AI 버전의 소프트웨어에 더 높은 가격을 책정할 수 있다면 기술주 상승을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AI 먹이사슬 기업에 주목해야


프랭클린 테크놀로지 펀드의 포트폴리오 매니저이자 이 회사의 최고투자책임자(CIO)인 조나단 커티스는 투자자들이 아직 "생성형 AI의 이면에 무엇이 있는지 충분히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가 운용하는 펀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종목은 엔비디아와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애플이다.

하지만 대만 파운드리 반도체 회사인 TSMC, 칩 설계 소프트웨어 회사인 시놉시스와 케이던스 디자인 시스템, 반도체 장비업체인 어플라이드 머티리얼과 ASML, 반도체 제조회사인 AMD와 칩 설계회사인 마벨 테크놀로지 등 AI 먹이사슬의 위와 아래에 위치한 기업들도 잠재력이 있다며 주목할 것을 권고했다.

결론은 기술주는 올해 큰 폭으로 상승했지만 더 높은 고점으로 올라갈 수 있는 여건을 갖추고 있다는 것이 기술주 투자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위 삼성'에 새 기회?…'TSMC 리스크' 대체재 찾는 빅테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