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동환 고양시장 "경기도 결정 불합리...시청사 백석이전 재추진"

머니투데이
  • 경기=권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9 16:37
  • 글자크기조절
이동환 고양시장./사진제공=고양시
이동환 고양시장./사진제공=고양시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29일 시청사 백석이전 관련 경기도 지방재정투자심사의 재검토 결과를 두고 '논리적 모순'이라고 비판했다.

이 시장은 "경기도의 재검토 결정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불합리하고 임의적인 판단과 결정"이라며 "시청사 백석이전 절차를 재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23일 고양시 청사 이전 사업과 관련해 지방재정 투자심사 위원회를 열고 '재검토' 결정을 했다.

결정 이유로는 △시 재정 여건 및 계획 변경 필요성에 대한 구체적 방안을 마련해 주민 설득 등 숙의 과정 필요 △고양시 시의회와 충분한 사전 협의를 통한 기존 신청사 건립사업의 조속한 종결 등 사전 절차 이행 등을 명시했다.

이 시장은 '주민설득 등 숙의과정이 부족'하다는 경기도 주장에 대해 "청사 이전 발표 후 44개 동 주민간담회, 50개 단체 간담회, 1200명과 시정간담회, 통장·주민자치위원 간담회 등 적극적으로 시청사 이전 당위성을 설명했다"면서 "그 결과 지난 10월 시청사 이전 여론조사 결과는 찬성 58.6%로, 지난 1월의 찬성률보다 5.4%p 높아졌다"고 반박했다.

또 '의회와 충분한 사전협의 부족' 주장에 대해서는 "그린벨트 해제, 개발 인허가 등 주민 재산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정책은 협의를 통해 결정해야 하는 사항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경기도가 투자심사를 통과시켜야 기존 신청사 사업 종결도 신속히 추진할 수 있다. 경기도가 이전사업 신속한 종결을 재검토 사유로 삼은 것은 논리적 모순"이라며 "최대한 빠른 백석동 청사 이전을 위해 기존 사업정리를 병행해 추진하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봉 5천 근로자, 출산지원금 1억 받아도 세금 0" 파격 대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