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랍 속 애물단지가…"없어서 못 팔아" 2000년대 디카 열풍

머니투데이
  • 최지은 기자
  • 김온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6,773
  • 2023.11.30 04:00
  • 글자크기조절
아이돌그룹 뉴진스의 '디토' 뮤직비디오에서는 5명의 멤버들이 빈티지 디카나 캠코더를 활용해 촬영을 하고 오래된 티비를 통해 촬영한 영상을 상영하는 장면이 등장한다. 뮤직비디오 비하인드 영상에서 뉴진스 멤버들이 빈티지 디카로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뉴진스 유튜브 영상 갈무리
29일 서울 중구 황학동 중고 카메라 상점에 빈티지 카메라들이 진열돼 있다./사진=김온유 기자
#. 직장인 가모씨(28)는 최근 빈티지 디지털카메라(디카)에 관심이 생겼다. 지난해 다회용 필름 카메라를 구매했지만 찍은 사진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는 디카의 장점이 마음에 들었다. 가씨는 "옛날 디카만의 추억이 있는 감성을 다시 느껴보고 싶다"며 "디카는 사진 색감이 더 진해서 필름 카메라와는 또 다른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집안 창고에 갇혀 있던 2000년대 빈티지 디카가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 사이에 인기를 끌고 있다. 옛것을 새롭게 즐기는 뉴트로(New+Retro) 현상이 패션과 인테리어 등을 넘어 전자제품으로까지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빈티지 디카를 사용하는 MZ세대는 저화질의 흐릿한 결과물이 오히려 멋있다고 입을 모았다. 인스타그램에 빈티지 디카로 촬영한 사진만 올리는 30대 황온슬씨는 "스마트폰 카메라의 선명한 결과물이 아닌 조금 흐려도 감성적인 사진이 빈티지 디카의 특징"이라며 "카메라 필름 가격이 오르면서 필름 카메라 사용자들도 빈티지 디카에 관심을 갖는 것 같다"고 밝혔다.

부모님이 오래전 구매한 빈티지 디카와 온라인에서 산 캠코더를 사용한다는 김은강씨(31)는 "영상과 관련된 일을 하고 있는데 흐릿한 빈티지 디카로 촬영한 영상을 중간에 삽입하면 트렌디하다는 느낌을 주는 것 같다"며 "아이돌그룹 뉴진스의 '디토' 뮤직비디오 이후 빈티지 디카가 유행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아이돌그룹 뉴진스의 디토 뮤직비디오에서는 5명의 멤버가 빈티지 디카나 캠코더를 활용해 촬영을 하고 오래된 TV를 통해 촬영한 영상을 재생하는 장면이 등장한다.


아이돌그룹 뉴진스의 '디토' 뮤직비디오에서는 5명의 멤버들이 빈티지 디카나 캠코더를 활용해 촬영을 하고 오래된 티비를 통해 촬영한 영상을 상영하는 장면이 등장한다. 뮤직비디오 비하인드 영상에서 뉴진스 멤버들이 빈티지 디카로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뉴진스 유튜브 영상 갈무리
아이돌그룹 뉴진스의 '디토' 뮤직비디오에서는 5명의 멤버들이 빈티지 디카나 캠코더를 활용해 촬영을 하고 오래된 티비를 통해 촬영한 영상을 상영하는 장면이 등장한다. 뮤직비디오 비하인드 영상에서 뉴진스 멤버들이 빈티지 디카로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뉴진스 유튜브 영상 갈무리

서울 중구 황학동 중고 카메라 상점에는 실제 젊은 여자 고객들이 크게 늘었다. 황학동에서 중고 카메라 상점을 운영하는 황모씨(80)는 "젊은 여자 고객들이 와서 옛날 디카를 많이 사 가는데 보통 5만~10만원 가격대의 매물을 찾는다"며 "더 이상 생산하지 않는 물건이다 보니 매물은 계속 줄고 찾는 사람들은 많아 팔 수 있는 물건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빈티지 디카를 찾는 사람들이 늘면서 이를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곳도 생겨났다. 인스타그램 oxo_cam이라는 계정으로 빈티지 디카와 캠코더를 판매하는 김모씨(25)는 "20대 중 빈티지 디카를 찾는 사람이 많다"며 "2~3년 전까지만 해도 필름 카메라가 유행했는데 올해부터는 빈티지 디카를 문의하시는 분이 늘었다. 필름 카메라와 달리 카메라와 메모리 카드만 있으면 지출 비용이 없다는 점이 그 이유"라고 설명했다.

인스타그램 shinacamera 계정을 통해 빈티지 디카를 판매하는 김모씨는 "니콘 쿨픽스 s01같이 연예인들이 쓰는 빈티지 디카가 인기가 많다"며 "가격과 상관없이 인기 기종은 금방 팔린다"고 말했다.

카메라 필름의 가격 최근 2만원대까지 치솟았지만 MZ세대 사이 필름 카메라의 인기도 여전하다. 필름 카메라를 사용하는 이용준씨(27)는 "다 찍은 필름을 감아서 사진관에 맡기고 인화나 스캔 전까지는 결과물을 확인할 수 없어 매 컷을 소중하게 찍는다"며 "이렇게 얻게 되는 사진은 내가 직접 만든 작품이라는 생각이 든다. 느껴지는 감동도 더 크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수진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 연구위원은 "모든 것이 디지털화된 세상 속에서 살아온 MZ세대에게 아날로그가 주는 독특한 매력이 있는 것"이라며 "경험하지 못한 시대에 대한 향수라는 의미의 '아네모이아'라는 단어가 있는데 이 아네모이아적인 성향이 MZ세대의 심리에 깔려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 멀어진 8만전자·20만닉스… "반도체 늘려도 될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