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직방파트너스, 직원 절반 권고사직…"부동산 거래절벽 여파"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9 18:04
  • 글자크기조절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직방파트너스, 직원 절반 권고사직…"부동산 거래절벽 여파"
부동산 플랫폼 직방의 자회사인 직방파트너스가 임직원 대상으로 권고사직을 진행 중이다.

29일 벤처스타트업 업계에 따르면 최근 직방파트너스는 권고사직을 실시 중이다. 현재 140여명인 임직원 수를 절반으로 감원할 계획이다. 권고사직을 수용할 경우 30일자로 근무가 종료되며 3개월치 급여가 지급된다. 앞서 올해 4월 직방 본사도 구조조정을 실시한 바 있다.

직방 관계자는 "대내외적인 경제 상황을 고려해 경영효율화 차원에서 진행하게 됐다"며 "권고사직 대상자는 내부적인 평가 기준 등에 따라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직방파트너스는 공인중개사들과 제휴를 맺고 부동산 거래를 중개하는 회사다. 최근 부동산 거래절벽과 중개시장 위축으로 경영상황이 크게 악화됐다.


한편, 직방 본사의 상황도 좋지 않다. 지난해 직방의 영업손실은 370억원 규모로 적자 전환한 2021년(82억원) 때보다 영업손실이 4.5배 늘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홈쇼핑서 대박난 상품, 반값"…알리서 곧바로 베껴 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