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 여성들 '조기폐경' 땐 이런 병 따라온다…"사망률 증가"

머니투데이
  • 박정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30 10:21
  • 글자크기조절
한국 여성들 '조기폐경' 땐 이런 병 따라온다…"사망률 증가"
폐경을 일찍 겪을수록 심뇌혈관질환과 사망 위험이 커진다는 한국인 대상 대규모 분석 결과가 제시됐다. 고려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의 김양현, 이규배 교수는 국민건강보험 국가검진데이터를 통해 2009년 검사를 받은 폐경 이후 여성 115만9405명을 대상으로 평균 10년간의 데이터를 분석했더니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30일 밝혔다.

폐경은 뇌심혈관질환의 위험을 높이는 주요인자(risk-enhancing factor)로 여겨지지만 인종과 민족에 따라 조기폐경 발생률이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폐경은 보통 50세 전후에 나타나는데 40~44세 폐경이 발생하는 경우를 이른 폐경, 그보다 빠른 40세 이전에 폐경이 발생한 경우를 조기폐경으로 정의한다. 한국인에게선 폐경 시기가 뇌심혈관질환과 사망 위험을 높이는 독립 인자인지 명확하게 규명되지 않았었다.

연구팀에 따르면 분석 대상자 중 1만9999명이 조기폐경이었고 113만9406명은 40세가 넘어 폐경을 겪었다. 세부 연구 결과 40세 이전에 폐경이 나타난 경우 50세 이상에서 폐경을 겪은 여성에 비해 심근경색의 위험이 1.4배, 뇌경색의 위험은 1.24배, 사망률은 1.19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연구에서 가장 낮은 연령 그룹인 30~34세에 폐경을 겪은 경우 심근경색은 1.52배, 뇌경색은 1.29배, 사망률은 1.33배로 나타났다. 폐경 연령이 낮을수록 모든 건강상의 위험도가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고려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사진 왼쪽), 이규배 교수.
고려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사진 왼쪽), 이규배 교수.

이규배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에서 폐경이 발생한 연령이 낮을수록 뇌심혈관질환의 위험과 모든원인으로부터의 사망률이 높아지는 것을 확인했다"며 "연구 결과에 따라 폐경은 그 자체만으로도 뇌심혈관 질환의 위험 요소로서 고려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양현 교수는 "국내 코호트 데이터를 통해 폐경 이후 한국인 여성의 건강 척도로서 폐경 시기가 중요한 요소가 된다는 것을 확인한 연구"라고 설명하며 "폐경 이후 여성에서는 더욱 적극적인 관찰과 위험인자 조절을 통해 치명적인 질환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추적 관리할 수 있는 관련 가이드라인이 보완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심장협회가 발간하는 국제학술지 '미국심장협회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Heart Association)에 게재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방 없는 밸류업 실망"…금융주 팔고 아파트 '줍줍'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