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졸혼' 백일섭 "딸 10년 만에 만나…마음 속 응어리, 다 내 탓" 고백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4,124
  • 2023.11.30 12:38
  • 글자크기조절
배우 백일섭./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배우 백일섭./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졸혼 8년 차인 배우 백일섭(79)이 딸과 소원한 사이라고 털어놨다.

백일섭은 오는 12월 6일 첫 방송되는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에 '아빠' 대표로 출연한다.

MC 전현무는 2016년 졸혼을 발표해 홀로 산 지 8년 차인 백일섭에게 "졸혼 후 자녀들과 연락을 잘 하시냐"고 묻고, 이에 백일섭은 "딸과의 관계는 아직 미지수"라며 딸과 소원한 사이임을 고백한다.

이어 배우 이승연이 5년 만에 아버지를 집에 초대한 모습을 지켜보던 백일섭은 "나도 딸을 거의 10년 만에 다시 봤다. 마음속에 항상 응어리가 져 있었는데 사위가 가운데서 중재를 해줬다"고 털어놓는다.

그는 이어 "오랜만에 만난 딸의 얼굴에 안개가 껴 있는 것 같았다"며 씁쓸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고.

이승연이 "그동안 딸을 만나지 않은 특별한 이유가 있었냐"고 묻자 백일섭은 "다 내 탓이라고 생각한다"며 담담히 후회의 마음을 전했다고 한다.

또한 백일섭은 "'아빠하고 나하고'를 통해 아버지 수업을 받아서 딸과 잘 지내고 싶다"며 딸과의 관계를 개선하고자 하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백일섭은 1980년 10살 연하 아내 채미영 씨와 결혼해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그는 결혼 40년 만에 졸혼을 선언하며 집에서 나왔고, 이 과정에서 아내와의 사이를 중재하던 딸과도 사이가 틀어져 절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AI 파티, 외면하자니 고통 vs 지금이라도 뛰어 들자니 두려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