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언제적 마용성?…성동구 6억 뚝, 거래 없자 부동산 '텅텅'[부릿지]

머니투데이
  • 조성준 기자
  • 이상봉 PD
  • 김윤하 PD
  • 김아연 PD
  • 신선용 디자이너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347
  • 2023.12.01 05:10
  • 글자크기조절

이달 들어 '반등'은 완전히 사라졌다. 부동산 시장은 완전히 조용해졌다. 시세를 정하지 못할 정도로 거래는 잠긴 상황이다. 꼭 필요한 실수요는 발생하겠지만, 이마저도 급매, 급급매 수준의 가격이 아니면 계약으로 이어지지 않는다.

마용성에 묶여 강북 지역의 집값 상승을 견인했던 성동구의 집값도 지난달에 이어 속절없이 떨어지고 있다. 현장에서는 거래가 없어 문 닫는 공인중개사무실이 많고, 혹여 집을 내놓는 매도자에겐 "지금 호가론 절대 거래 안 돼요"라고 단호히 말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부동산 유튜브 채널 '부릿지'가 성동구의 집값 변동을 통해 시장 분위기를 살펴봤다.

언제적 마용성?…성동구 6억 뚝, 거래 없자 부동산 '텅텅'[부릿지]
엄습하던 집값 하락 분위기는 10월이 지나 11월로 접어들며, 완전히 시장을 장악했습니다. 줄어들고 있는 거래량 속에 확인되는 매물은 지난 7~8월 반등했던 시기의 가격을 유지하고 있지만, 실제 거래론 올해 초보다 더 떨어진 곳도 적지 않은데요. 매도 물량이 쌓이는 상황에서 통계에 잡히지 않는 심리적 시세는 대세 하락으로 기울었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마용성의 위용을 떨치던, 성동구의 최근 부동산 거래 상황을 보면 하락 분위기를 피하지 못하고 최고가는 물론 일부 반등거래 가격마저 반납하고 있는데요. 아파트가 몰려있는 성동구 금호동과 행당동의 집값을 통해 시장 분위기를 부릿지가 체크합니다.


높은 금리, 꽉 막힌 대출에 매도물량만 쌓이네…


언제적 마용성?…성동구 6억 뚝, 거래 없자 부동산 '텅텅'[부릿지]
성동은 강남의 대체 투자처로 주목받았습니다. 사실 이마저도 한국 부동산 역사에서 상당히 오래된 이야기죠. 마용성은 부동산 상승기 전부터 주목받았던 만큼, 영끌족이 접근하기엔 다소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었습니다. 실제 부릿지가 확인한 아파트들은 최근 하락했다고 해도 여전히 10억대 시세가 즐비했죠.

하지만 부동산 침체가 시작되자, 서울 외곽지역, 노도강의 하락세와 함께 집값 그래프는 즉각 우하향 했습니다. 성동구 금호동의 벽산 아파트 전용 84㎡의 최고가 거래는 2022년 1월 15일 16억원이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거래는 절반 가까이 떨어졌는데요. 지난 11월 12일 같은 면적이 9억5000만원에 손이 바뀌었죠. 최고가 대비 6억5000만원, 41% 하락했습니다.

벽산 아파트 바로 건너편, 상대적으로 신축인 래미안하이리버에서도 최근 저가 거래가 포착됐습니다. 래미안이란 브랜드를 가진 만큼 하락 폭이 작았다곤 해도, 하락 분위기를 피하긴 어려웠죠. 이 아파트 전용 59㎡의 최고가는 2021년 9월 29일 15억2000만원이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이뤄진 거래는 12억2500만원으로 최고가 거래 이후 신저가를 기록했죠. 2억9500만원, 19% 하락한 거래죠.

언제적 마용성?…성동구 6억 뚝, 거래 없자 부동산 '텅텅'[부릿지]
금호동과 왕십리동 사이의 행당동에도 다수의 아파트가 포진돼있습니다. 그러나 옥수, 금호 대비 상대적으로 노후한 아파트도 많죠. 그리고 교통편도 일부 부실한 면이 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10억을 반납한 아파트도 금방 등장했습니다.

행당동 신동아 전용 59㎡의 최고가 거래는 2021년 9월 4일 10억2800만원이었습니다. 30년 가까운 아파트가 10억을 넘은 만큼 성동구의 위세가 높았죠. 하지만 최근 저가거래는 지난 9월 23일 7억7500만원, 최고가 대비 2억5300만원, 25% 빠졌습니다. 이후 같은 면적의 거래는 두 달 넘게 보이지 않습니다. 매수자들에게 더 이상 매력적인 물건이 아니기 때문일까요.

언제적 마용성?…성동구 6억 뚝, 거래 없자 부동산 '텅텅'[부릿지]
현장에서 볼 수 있었던 성동 02번 마을버스는 앞서 살펴본 아파트 단지 사이사이를 누비고 다녔습니다. 이 마을버스가 주요 아파트 거주자의 발이 되고 있다는 건 이 지역의 가파른 경사, 상대적으로 부족한 교통 편의성을 보여주고 있죠. 지하철역을 가든, 서울 중심지로 가는 버스를 타든 마을버스 한번을 더 이용해야 하죠. 서울 안에서도 높은 가격을 지불해야 하는 성동구 아파트인데, 마을버스가 필수라니 이 지역을 처음 찾은 사람들은 꽤 당황하겠죠.

그만큼 매수자들은 더 날카롭게 시장을 보고 있습니다. 고금리 빠듯한 대출 조건에 맞춰 지갑을 쉽게 열지 않는 것이죠. 그러나 매도자들은 높은 가격을 한 번 맛본 만큼 쉽게 가격을 낮추지 않기 때문에 거래는 지지부진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머니투데이 부동산 유튜브 채널 '부릿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내레이션 조성준
촬영 김윤하 김아연 PD
편집 이상봉 PD
디자이너 신선용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 무섭게 담네" 7조 폭풍매수…무슨 종목 샀나 봤더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