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자면서 열량 태우는 약" 유튜브 영상 속 그 약사, 배우였다

머니투데이
  • 박정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30 15:52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8시 뉴스 캡쳐
/사진=SBS 8시 뉴스 캡쳐
대한의사협회·대한약사회가 의사나 약사를 사칭해 광고를 제작한 다이어트 건강기능식품 업체 등을 의료법과 약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30일 대검찰청에 공동으로 고발했다.

대검찰청에 제출한 고발장에서 의협과 약사회는 "해당 업체는 유튜브 영상을 통해 의사와 약사가 아닌 자(배우)를 해당 배역으로 섭외해 '서울 S약국 약사'와 '가정의학과 교수'라는 자막을 각각 연출하면서 건강기능식품을 광고했다"며 "이는 명백한 의사와 약사 사칭 행위"라고 지적했다.

앞서 해당 업체는 "자면서 900칼로리를 태우는 약"이라며 "900칼로리는 공깃밥 세 공기에 해당하는데 이를 더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 체질이 된다"고 홍보했다. 이는 건강기능식품이 질병의 예방 및 치료에 효능·효과가 있거나 의약품의 효능을 증대시킨다는 내용의 거짓·과장된 광고로 소비자를 기만했다는 게 이들 의료 단체의 판단이다.

이날 고발장을 제출한 이정근 의협 상근부회장은 "해당 유튜브 영상이 다른 유튜브 채널이나 다른 매체 등을 통하여 계속 유포되고 있다는 사실 등에 비추어 볼 때, 피고발인들에 의한 불법행위로 인한 피해가 더욱 확대될 가능성이 상당하다"고 밝혔다.

약사회는 "이번 사건은 국민건강 보호 및 증진을 위해 묵묵히 최선을 다하고 있는 보건 의료계 종사자들에 대한 사회적 신뢰를 크게 해치고, 나아가 보건의료질서의 근간을 흔들었다"며 "보건의료질서를 확립할 필요가 매우 크므로 철저히 수사하여 엄중히 처벌하여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의료파업에 '임상시험'도 못해…K바이오도 빨간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