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물가 상승 둔화, 더디게 진행될 수도…정부 지원도 요인"

머니투데이
  • 세종=유선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1 06:00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최진석 = 한국은행은 30일 발표한 '11월 수정 경제전망'에서 내년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2.1%로 제시했다. 지난 8월 발표한 내년 전망치 2.2%보다 0.1%포인트 낮은 수치다. 다만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1.4%로 유지했다.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기존 2.4%에서 2.6%로 올려잡았다. 올해 물가 예상치도 종전 3.5%에서 3.6%로 소폭 높였다. 사진은 이날 서울 한 대형마트의 모습. 2023.11.30.
[서울=뉴시스] 최진석 = 한국은행은 30일 발표한 '11월 수정 경제전망'에서 내년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2.1%로 제시했다. 지난 8월 발표한 내년 전망치 2.2%보다 0.1%포인트 낮은 수치다. 다만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1.4%로 유지했다.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기존 2.4%에서 2.6%로 올려잡았다. 올해 물가 예상치도 종전 3.5%에서 3.6%로 소폭 높였다. 사진은 이날 서울 한 대형마트의 모습. 2023.11.30.
우리나라 물가 상승 둔화가 더디게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은행은 1일 '주요국 물가 상황 비교'에서 "한국은 팬데믹·전쟁 등으로 비용 압력이 누증됐고 올해 중반 이후 추가적인 공급 충격이 크게 나타나면서 당초 예상보다 파급 영향이 오래 지속될 수 있어 향후 디스인플레이션(물가 상승 둔화)이 더디게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한은은 하반기 들어 유가·환율·농산물가격 상승, 공공요금 인상 등을 계기로 최근 주류와 여행·숙박 등 일부 품목에서 가격 상승 움직임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팬데믹 이후 비용 상승 충격을 완충했던 전기·가스요금 인상폭 제한, 유류세 인하 등 정부의 정책 지원도 인플레이션 둔화 흐름을 더디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하는 측면이 있다고 평가했다.

한은은 "전기·가스요금은 주요국에 비해 인상폭이 제한되면서 지난해 소비자물가 급등을 완화한 측면이 있다"면서도 "인상 시기가 이연되면서 파급 영향이 오래 지속되고 있는 측면도 있다"고 했다. 또 "현행 유류세 인하폭이 축소될 경우에도 물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하게 된다"고 밝혔다.

한은은 우리나라 근원물가(3%대 초반)의 경우 최근 다소 더딘 둔화 흐름을 나타내고 있지만 10월 현재 4%대인 주요 선진국에 비해선 크게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근원물가 상승률의 더딘 둔화 흐름 요인에 대해선 "주요국과 달리 국내 수요 압력 약화 등으로 서비스 물가 상승률은 둔화 흐름을 이어가고 있지만 누적된 비용 압력의 영향으로 상품 가격 상승률의 둔화 흐름은 아직 뚜렷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AI 파티, 외면하자니 고통 vs 지금이라도 뛰어 들자니 두려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