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단한 대한항공, 더 놀라운 우리카드... '1위팀'은 여전히 성장 중입니다

스타뉴스
  • 인천=안호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1 06:01
  • 글자크기조절
우리카드 선수들이 30일 대한항공전 승리를 결정짓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KOVO
우리카드 선수들이 30일 대한항공전 승리를 결정짓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KOVO
지난 두 시즌 연속 3위에 오른 서울 우리카드. 그러나 시즌 전 우리카드의 이러한 비상을 예상하는 시선은 많지 않았다.

역대 최초 4연속 통합 우승에 도전하는 인천 대한항공, 외국인 감독을 데려오며 KOVO 컵대회 정상에 오른 안산 OK금융그룹, 전통의 강호 천안 현대캐피탈 등이 더 큰 주목을 받았다.

2라운드 현재 순위표 가장 위에 올라 있는 건 우리카드다. 우리카드는 11월 3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방문경기에서 대한항공을 세트스코어 3-0(25-19, 25-23, 26-24)로 완파했다. 승점 3을 더해 대한항공(8승 4패)과 어깨를 나란히 했으나 다승에서 앞서 선두 자리를 탈환했다.

대한항공은 1라운드에서 꺾었던 팀이다. 경기 전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은 우리카드를 꺾을 비책이 있다고 했지만 정작 우리카드를 만나자 마음대로 경기가 풀리지 않았다. 반면 우리카드는 날카로운 서브와 높이의 우위, 승부처에서 높은 집중력 등을 자랑했다. 과연 2연패를 하던 팀이 맞나 싶을 정도로 대한항공을 압도했다.

김지한(오른쪽)이 득점 후 신영철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사진=KOVO
김지한(오른쪽)이 득점 후 신영철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사진=KOVO
대한항공은 리그를 대표하는 공격 자원 정지석 없이 선두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곽승석도 시즌 초반부터는 합류하지 못했고 김민재도 여전히 전력에서 빠져 있다. 외국인 선수 의존도는 전 구단 중 가장 낮다. 통합 3연패를 이룬 팀이지만 그렇기에 이날 전까지 선두를 달리는 것이 결코 당연히 여겨지지 않았다.

그러나 우리카드는 더 놀랍다. 지난 시즌 후 팀의 프랜차이즈 스타였던 나경복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의정부 KB손해보험으로 이적했고 재계약한 황승빈을 트레이드로 KB손해보험에 보내며 한성정을 친정팀으로 데려왔다. 한성정과 포지션이 겹치는 송희채는 OK금융그룹으로 보내며 송명근을 데려왔다.

의문 투성이인 시즌이었다. 외국인 선수도 유일한 새 얼굴인 마테이 콕을 영입하며 모험에 나섰다. 나경복을 잃었고 지난 시즌 실전공백으로 인해 성적이 떨어진 송명근을 살려낼 수 있을지도 미지수였다.

뚜껑을 열어보니 우리카드의 기세는 상상이상이었다. 지난 시즌부터 우리카드에 합류해 공격 에이스로 자리매김한 김지한은 여전한 공격력에 수비까지 보강하며 팀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됐고 2년차 세터 한태준은 생각보다 훨씬 빠르게 주전으로 발돋움했다. 마테이도 빠르게 적응해 리그에서 손꼽히는 공격자원으로 맹활약했다. 알토란 같은 한성정의 활약도 빼놓을 수 없다.
한태준. /사진=KOVO
한태준. /사진=KOVO
적장도 엄지를 치켜세웠다.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은 경기 후 "상대편에게 축하한다는 말 전하고 싶다. 우리보다 배구를 잘했다. 해야 할 일이 더 생겨났다"며 "우리카드가 지금 상위권에 있는 이유가 확실히 보였다. 잘하기 때문"이라고 호평했다.

신 감독은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1,2라운드 선수들이 참 잘해줬다. 우리는 진행 과정인 팀이다. 보완할 점이 많다"며 "훈련을 무엇부터 해야 할지,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 차라리 심플하게 필요한 것부터 하자고 결론을 내렸다. 앞으로 그렇게 잘 준비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블로킹 4개 포함 17점을 올린 김지한은 "1위로 올라선 것도 좋지만 연패를 끊은 게 더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1세트 결정적인 9연속 서브로 팀에 승기를 안긴 한태준은 "1라운드엔 마지막에 져서 2등을 했는데 2라운드에선 이겨서 1등으로 마무리해 영광이다. 길게 느껴진 2연패를 끊어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앞으로도 계속 선두 경쟁을 벌여야 할 대한항공을 다시 한 번 잡아냈다는 건 더욱 고무적이다. 한태준은 "대한항공전 때 공격적으로 하자는 말을 많이 한다. 진 경기를 보면 초반부에 뒤져서 많이 힘든 경기를 했는데 오늘은 각 세트 초반부터 집중했던 게 팍 치고 나갈 수 있었던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득점 후 기뻐하는 한성정(가운데). /사진=KOVO
득점 후 기뻐하는 한성정(가운데). /사진=KOVO
김지한은 "중요한 경기는 맞지만 대한항공에 잘 하는 선수들이 많다보니 오히려 범실해도 자신 있게 하고 져도 상관없다는 생각으로 재미있게 하려고 했는데 그게 잘 먹혔다"며 "선수들끼리 뭉치려고 하는 것이나 하려고 하는 의지가 강하다. 연습이나 시합 때도 그런 게 잘 따라오다보니 결과가 잘 나오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진행형이라는 감독의 말처럼 선수들 또한 예상치 못한 성적이다. 김지한은 "이렇게까지 잘 할 줄은 몰랐는데 1라운드 경기를 하다 보니 우리가 할 수 있다는 생각과 확신이 들었다. 정상까지 바라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며 "센터진의 보강, (박)진우형과 잇세이가 들어오며 좋아진 것 같다. 나도 레프트하며 리시브가 좋아졌고 (한)성정이형도 살림꾼 역할을 해준다. (한)태준이도 잘하니 모든 부분이 작년보다 좋아졌다고 생각한다"고 만족스러운 미소를 보였다.

선두에 오른 우리카드는 3라운드 첫 경기부터 시험대에 오른다. 1,2라운드 연속으로 셧아웃 패배를 당한 OK저축은행의 안방에서 오는 3일 경기를 치른다.

그럼에도 자신감은 충만하다. 한태준은 "충분히 위축될 수 있지만 우리만의 배구를 하고 1라운드 때만큼 간절하게 하면 1,2라운드 패배를 되갚아줄 수 있을 것"이라고 했고 김지한은 "상대팀에 초점을 맞추기보다 우리 것만 집중해서 잘하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강력한 서브 대신 목적타로 상대의 약점을 공략하는 OK금융그룹에 고전했지만 선두 자리를 되찾은 만큼 자신감과 여유가 돋보였다. 한태준이 "내 플레이가 안 좋았던 게 아마 패배의 요인이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하자 김지한은 "맞다"고 했고 이에 한태준은 "지한이 형의 리시브가 흔들려서 졌다"고 응수하며 웃었다.

김지한(왼쪽)과 한태준이 승리 후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안호근 기자
김지한(왼쪽)과 한태준이 승리 후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안호근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디퍼아, 준공 승인 안 났는데…"대출 가능" 은행 줄 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