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남태현과 마약' 서민재 "가진 것 모두 잃어, 파멸뿐"…심경 고백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1 07:09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1 '추적 60분'
/사진=KBS1 '추적 60분'
필로폰(메스암페타민)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하트시그널3' 출신 유튜버 서민재가 자신의 근황을 공개한다.

1일 밤 방송되는 KBS1 '추적 60분'은 '마약을 끊지 못했던 이유' 편으로 꾸려진다. 국내 마약 유통 및 중독 실태와 치료·재활 시스템의 현주소를 알아본다.

이날 방송엔 서민재가 출연해 마약 사건 이후 처음으로 심경을 고백한다. '하트시그널3'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그는 지난해 8월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당시 연인이었던 가수 남태현과 필로폰을 투약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약에 취해 올린 듯한 글은 많은 팬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 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된 그는 지난 5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모발 정밀 감정 결과 마약 양성반응이 나와 재판에 넘겨졌다.

현재 재판을 받으며 단약 중이라는 서민재는 "저는 (마약으로) 제가 가진 모든 걸 다 잃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정말 다른 사람들은 마약을 안 했으면 좋겠다. 마약의 끝엔 파멸밖에 없다"고 밝혔다.

서민재는 '추적 60분' 출연을 통해 더 많은 여성 마약 중독자가 치료받을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했다.

여성 마약 중독자는 치료와 재활에 특히 더 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9월까지 검거된 여성 마약사범은 6670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여성이 입소할 수 있는 재활시설은 아직 없는 게 현실이다.

/사진=KBS1 '추적 60분'
/사진=KBS1 '추적 60분'

이날 방송엔 장남의 마약 스캔들 이후 정계를 은퇴한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도 출연한다. 그의 장남 남씨는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남 전 지사는 직접 아들을 경찰에 신고했으며, 아들의 공판에 증인으로 참석해 재판부에 실형을 내려줄 것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남 전 지사는 아들이 마약을 끊길 간절히 바랐기 때문이라고 호소했다. 장남 남씨는 재활을 위해 폐쇄병동에 입원하고 두 차례 자수하기도 했지만 끝내 마약을 끊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 전 지사는 "중독자 개인과 가족의 의지 영역으로만 방치된 마약 치료·재활에 공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절절히 촉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믿습니다! 밸류업!"…발표 이후 8000억 넘게 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