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문제 틀렸다고 효자손으로 '퍽퍽'…6살 딸 멍 들도록 때린 친부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1 09:01
  • 글자크기조절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시계 문제를 틀렸다는 이유로 여섯 살 딸을 때린 혐의를 받는 친부의 유죄가 확정됐다.

1일 뉴스1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아동복지법위반(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벌금 1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A씨는 2021년 6월12일 경기 수원시 주거지에서 친딸 B양이 시계 공부를 하면서 문제를 틀렸다는 이유로 효자손으로 손바닥과 허벅지를 멍이 들도록 때린 혐의를 받았다.

재판 과정에서 A씨는 "멍이 들도록 때리고자 한 것이 아니다"라며 "체벌은 훈육을 위한 것으로 아동학대의 고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1심은 재판부는 A씨 혐의를 유죄로 판단하고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판결에 불복했지만 2심도 "아동 연령, 학대 정도와 경위 등을 보면 죄질이 좋지 않다"며 "그런데도 A씨는 상처받은 아동의 마음을 헤아리고 보듬기보다 처벌을 면하기에 급급한 모습을 보인다"고 벌금형을 유지했다.

대법원도 "원심이 학대행위에 관한 법리 등을 오해한 잘못이 없고 형이 너무 무거워 부당하다는 취지의 주장도 적법한 상고이유가 될 수 없다"며 A씨의 상고를 기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LG·엔비디아도 주목…빅테크 자금 몰리는 '이 회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