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남매끼리 성관계 시켜"…일가족 19년 가스라이팅 무속인 부부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2,518
  • 2023.12.01 18:51
  • 글자크기조절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수십년간 일가족을 가스라이팅(심리적 지배)하고 수억원을 갈취한 혐의를 받는 무속인 부부에게 검찰이 중형을 구형했다.

1일 뉴시스에 따르면 수원지법 여주지원 형사부(부장판사 이현복) 심리로 열린 50대 A씨 부부 존속폭행 교사 및 방조,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촬영물 이용 등 강요), 공갈, 감금 등 혐의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A씨 부부에게 각각 징역 30년을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A씨 부부는 2016년부터 올해 4월까지 피해자 B씨(여·50대)와 그의 자녀 C씨 등 세 남매를 심리적·육체적 지배 상태에 두고 통제해 서로 폭행하게 만든 혐의를 받는다.

B씨는 A씨 부부의 명령에 따라 불에 달군 숟가락 등으로 자녀의 몸을 지진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남편과 사별한 뒤 2004년부터 무속인 A씨 부부에게 심리적으로 의존하면서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 부부는 자녀들끼리 성관계를 하도록 지시·강요한 혐의도 받는다.


이들은 B씨의 집에 CCTV 13대를 설치하는 한편, B씨 가족들의 휴대전화에 위치추적 앱(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은 뒤 감시하면서 이 같은 지시를 내렸다. 또 A씨 부부는 세 남매 중 막내의 월급통장 등을 관리하며 2억5000만여원을 갈취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A씨 부부가 B씨 가족들에게 생활비 마련을 명목으로 수천만원씩 대출받도록 해 경제적 궁핍 상태로 만든 뒤, 자신들을 더욱 의지하도록 상황을 꾸민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 부부의 범행은 첫째 자녀가 이웃집으로 도망치면서 드러났다.

A씨 부부는 "가족들 간 벌어진 일"이라며 자신들의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선고공판은 오는 21일 열린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쇼크'에 삼성·SK하이닉스 '털썩'…"기회 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