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회 10만원, 이게 맞나요?…항의하는 손님에 욕설까지"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633
  • 2023.12.03 10:23
  • 글자크기조절
10만원짜리 회 한접시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10만원짜리 회 한접시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회 양보다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과 이에 대해 문의하는 손님에게 욕설하는 등 황당한 응대까지 보여준 한 횟집을 고발하는 글이 올라왔다.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회 10만원 이게 맞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지난 1일 신용산에 있는 한 횟집에서 10만원짜리 광어와 방어 회를 주문했다. 그런데 나온 것은 달랑 회 한 접시였다.

실제 공개한 사진을 보면 여기에는 방어 14점, 광어 약 20점 정도가 올라와 있다. 밑반찬도 김과 백김치, 쌈장이 전부였다고 한다.

너무 황당한 양에 A씨는 횟집 사장에게 10만원짜리 맞는지 물었지만, 돌아온 답은 "맞다"였다고 한다. 이에 A씨는 일행은 그냥 먹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런데 옆 테이블에서는 해당 회를 두고 다툼이 벌어졌다고 한다. A씨는 "옆 손님은 지금 나온 게 10만원이 맞냐고 너무한 거 아니냐고 따지기 시작했다"며 "그러자 사장은 (A씨 테이블을 가리키며) '저기 테이블도 그냥 먹는다'며 '젊은 XX가 싹수없이 XXXX, 그냥 환불해줄 테니 나가'라고 욕을 했다"고 했다.

횟집 사장은 손님들이 나간 뒤에도 계속 욕설하며 하나라도 먹었는지 살펴봤다고 한다.

A씨는 "회 양을 보고 충격받고, 이런 사장 응대는 처음이라 더 충격적이었기에 글을 써본다"며 토로했다.

누리꾼들은 "동네서 주문하는 2만5000원짜리 모둠회보다 양이 적다", "대략 3~4만원 정도인 거 같은데", "5만원도 화날 거 같은데 10만원이라니", "맛집이네요. 상호 공개해달라" 등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는 "사진 외에 다른 증거가 없어서 글이 진짜인지 알기 어렵다", "100% 과장 없이 올린 것 맞나요", "양쪽 이야기를 모두 들어봐야 할 거 같다" 등 주작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0달러→230달러…국민연금, 美 코인주 사서 600억원 벌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