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친아들이 공원에 버렸다…86세 日 할머니 벤치서 앉은 자세로 사망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3 14:21
  • 글자크기조절
자료사진./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자료사진./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본의 한 공원 벤치에서 86세 여성이 앉은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친아들이 용의자로 특정돼 경찰에 붙잡혔다.

3일 NHK 등 일본 매체에 따르면 지난 10월 일본 미야기현 타가조시의 공원에서 발견된 마츠다 토키이(86) 사망 사건의 용의자로 아들 마츠다 이치아키(57)가 검거됐다.

앞서 평상복 차림의 토키이는 지난 10월 14일 벤치에 앉은 채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곧바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사망 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사건 당시 토키이의 신원을 특정할 수 있는 소지품이 없어 수사에 난항을 겪었다.

그러다 할머니가 공원 주변에서 아들과 함께 거주했다는 주변인의 진술을 확보, 토키이의 자택을 찾았다. 당시 아들 이치아키는 "어머니가 집을 나간 뒤 돌아오지 않는다"고 경찰에 설명했다.

경찰은 수사 끝에 아치아키가 모친을 공원 벤치에 데려갔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돌봄이 필요한 고령의 어머니를 방치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체포했다.

이치아키는 2014년부터 노모를 부양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그가 왜 모친을 유기했는지 등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디퍼아, 준공 승인 안 났는데…"대출 가능" 은행 줄 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