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독방살이 전청조, 또 옥중 편지…"가슴 수술 부위 아파, 진료 필요"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709
  • 2023.12.03 13:58
  • 글자크기조절
전청조씨(27)가 지난달 10일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모습. /사진=뉴스1
전청조씨(27)가 지난달 10일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모습. /사진=뉴스1
펜싱 전 국가대표 남현희(42)와 재혼 발표했다가 사기 행각이 드러나 구속된 전청조(27)가 수감 중에도 언론사에 지속해 편지를 보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3일 채널A에 따르면 전씨는 자신이 독방에서 생활하고 있으며 통증이 있는데도 제대로 진료 받지 못 하고 있다는 주장이 담긴 5장 분량의 편지를 매체에 보내왔다.

매체가 공개한 편지에서 전씨는 "제가 죄진 거 맞다. 잘못한 것도 맞고 죄도 인정하는데 너무"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그는 "지금 구치소 독방에서 지내고 있다"며 "영상 촬영이 되는 독방에서 노란색 명찰을 달고 (생활한다). 주요인물로 관리대상이라고 언론에도 나왔어서 그렇다더라"고 근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정당한 진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씨는 "심지어 오늘은 의료과에 가서 가슴 수술한 부위의 통증이 있어 외부 진료를 요청했는데 의료과 선생님께서 저에게 '사회의 물의를 일으켜서 보안상 나갈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하더라"며 "의료과는 보안상이 아니라 의료상, 건강상의 문제로 판단해야 하는 거 아닌가. 정말 슬펐다"고 했다.
전씨는 "가슴을 보면 수술 자국이 아직도 있다"며 상의를 위로 들어 올려 상체를 보여주는 돌발행동을 했다. /사진=SBS 시사·교양 '궁금한 이야기 Y' 갈무리
전씨는 "가슴을 보면 수술 자국이 아직도 있다"며 상의를 위로 들어 올려 상체를 보여주는 돌발행동을 했다. /사진=SBS 시사·교양 '궁금한 이야기 Y' 갈무리
앞서 전씨는 SBS 인터뷰에서 전 연인인 남씨 권유로 가슴 절제 수술을 받았다며, 가슴 수술 부위를 보여주기도 했다. 하지만 남씨 측은 전씨에게 가슴 절제 수술을 권유한 적 없으며 전씨 혼자 결정해 받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전씨는 편지에 "면회 와 달라", "어떤 기사가 나오고 있는지 알고 싶다" 등 내용을 적기도 했다.

이전에도 전씨는 가족을 통해 피해자들에게 편지를 보낸 바 있다. 당시 전씨는 "접견 한번 와주면 좋겠다"면서 "많은 이들이 나에게 받은 배신감처럼 나 또한 똑같이 (남)현희에게 그러고 있다. 현희가 나한테 그래"라고 적었었다.

전씨는 지난달 29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형법상 사기·공문서위조·위조공문서행사·사문서위조·위조사문서행사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그는 지난 3월부터 10월까지 국내 유명 호텔 프랜차이즈의 숨겨진 후계자 행세하며 온라인 부업 세미나 수강생에게 접근해 투자 명목으로 27억2000만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해 4월부터 올 3월까지는 지인을 대상으로 약 3억5800억원을 편취했다. 피해자는 총 27명, 피해 금액은 약 30억원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노골적으로 견제하는 중국…OLED 키워야 이긴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