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맨유 골키퍼 벌써 바꾼다, 챔스 영웅→720억 실패작 위기... '툭하면 실수' 팬심마저 돌아섰다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3 20:26
  • 글자크기조절
안드레 오나나. /AFPBBNews=뉴스1
안드레 오나나. /AFPBBNews=뉴스1
우나이 시몬. /AFPBBNews=뉴스1
우나이 시몬. /AFPBBNews=뉴스1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골키퍼를 교체를 준비한다. 주전 골키퍼 안드레 오나나(27)가 대위기에 몰렸다.

영국 축구전문매체 90MIN는 3일(한국시간) 스페인 피차헤스의 소식을 빌려 "맨유가 오나나를 대신할 새로운 골키퍼를 찾고 있다. 애슬레틱 빌바오(스페인)의 우나이 시몬 영입을 제안했다. 하지만 시몬이 맨유 이적을 거절했다"고 전했다.

맨유는 지난 여름 주전 골키퍼를 교체했다. 10년 넘게 팀 골문을 지켰던 스페인 레전드 다비드 데헤아를 내보냈다. 계약기간이 만료됐음에도 재계약하지 않았다. 대신 인터밀란(이탈리아)에서 활약했던 카메룬 국적의 골키퍼 오나나를 영입했다. 오나나는 지난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치며 인터밀란의 준우승을 이끌었다. 덕분에 맨유 이적에도 성공했다. 오나나의 이적료만 해도 4380만 파운드(약 720억 원)에 달했다.

하지만 한 시즌 만에 챔스 영웅에서 '기름손'으로 전락했다. 올 시즌 오나나는 안정감 있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여러 차례 슈퍼 세이브를 선보였으나 결정적인 순간마다 실수를 범해 실점을 기록했다. 지난 달 30일 유럽챔피언스리그(UCL) A조 조별리그 5차전 갈라타사라이(튀르키예)전에서도 상대 프리킥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 맨유도 꼭 이겨야 하는 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이로써 맨유는 '별들의 무대'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몰렸다. 다음 경기인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최강' 바이에른 뮌헨(독일)을 만나는데, 반드시 승리를 거둬야 한다. 또 순위 경쟁을 펼치고 있는 코펜하겐(덴마크), 갈라타사라이가 비겨주길 바라야 한다. 그야말로 기적이 필요한 순간이다.

경기에 집중하는 안드레 오나나. /AFPBBNews=뉴스1
경기에 집중하는 안드레 오나나. /AFPBBNews=뉴스1
결정적인 실책을 범한 오나나에게도 비난이 쏟아졌다. 영국 데일리 미러에 따르면 한 맨유 팬은 SNS에 "오나나는 맨유가 UCL에서 뛰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적었다. 또 다른 팬은 "지구상에서 가장 어지러운 골키퍼"라고 강도 높게 비꼬았다. 영국 BBC의 축구분석가로 활동 중인 전 축구선수 스테픈 워녹도 "오나나는 맨유를 실망시켰다. 이런 규모의 대회에서는 더 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나나는 프리미어리그에서도 비슷한 모습을 보였다. 올 시즌 14 전 경기에 출전했는데,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 기준 오나나는 시즌 평점 6.96를 기록했다. 경기당 평균 세이브 3.9회를 기록 중이지만, 안정된 모습은 보여주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에릭 텐하흐 맨유 감독. /AFPBBNews=뉴스1
에릭 텐하흐 맨유 감독. /AFPBBNews=뉴스1
에릭 텐하흐 맨유 감독은 최근 오나나의 경기력에 대해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골키퍼 중 한 명"이라고 감쌌다. 하지만 오나나의 부진이 계속될 경우 '골키퍼 교체'라는 카드를 쓸 수 있다.

한편 맨유와 연결된 시몬은 스페인 대표팀 주전 골키퍼로 활약하고 있다.

안드레 오나나. /AFPBBNews=뉴스1
안드레 오나나.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디퍼아, 준공 승인 안 났는데…"대출 가능" 은행 줄 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