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설암→림프샘 전이' 정미애 "혀 절제 후 신경 끊겨…표정 안 된다"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4 11:43
  • 글자크기조절
'설암→림프샘 전이' 정미애 "혀 절제 후 신경 끊겨…표정 안 된다"
트로트가수 정미애가 설암 투병 후 후유증을 언급했다.

지난 3일 방송된 TV 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정미애가 출연해 설암 투병 당시의 상황과 근황을 밝혔다.

정미애는 2019년 '미스트롯'에서 최종 2위인 선(善)에 올랐다. 그 후 활발히 활동하던 정미애는 2021년 12월 돌연 활동을 중단한 뒤 뒤늦게 설암 투병 소식을 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정미애 남편은 "원래 수술이 6시간 진행된다고 했는데 예정 시간보다 지연돼 8시간 동안 수술이 진행됐다. 시간이 길어져서 더 불안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정미애는 혀 절제 수술에 대해 "다행히도 암이 (혀) 안쪽에 생겨서 (안쪽) 혀의 3분의 1을 도려냈다. 혀뿐만 아니라 림프샘까지 전이가 됐기 때문에 (왼쪽 혀 일부와 림프샘을) 다 절제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신경도 많이 끊겼고 근육도 손상이 갔다. 빨리 복귀를 못한 것도 그 때문이었다"며 큰 수술이라 복귀가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설암→림프샘 전이' 정미애 "혀 절제 후 신경 끊겨…표정 안 된다"
정미애 부부는 병원을 찾아 정기적으로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의사는 "이 정도 회복이면 인간승리"라며 정미애의 꾸준한 재활이 회복에 도움이 됐다고 알렸다.

정미애는 "혀 절제가 문제가 아니라 절제된 (림프샘) 전체 부분이 너무 커서 웃는 게 안 됐다. 지금도 안 되는 표정이 많다. 남들 다 할 수 있는 '이' 같은 표정이 안된다. 양치할 때 '이'가 아직도 안된다. 신경이 다 끊겨서"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3남1녀의 네 아이를 둔 정미애는 "너무 무섭지만, 아이가 넷이니까. 일단 가족을 위해 살아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 살다 보면 뭐라도 될 거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정미애는 "내가 암에 걸릴 줄 몰랐다"며 "재활하려고 마음을 크게 먹은 것은 노래 때문이었다. 좋은 노래를 만나서 많은 분께 사랑받는 것이 목표였다. 정미애 노래를 많은 분이 좋아해 줬으면 좋겠다. 그게 단 하나의 목표"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봉 5천 근로자, 출산지원금 1억 받아도 세금 0" 파격 대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