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수비상' 양의지 "LG 우승 정말 축하드리지만... 옆집이라 TV 보면서 불타올랐다"

스타뉴스
  • 논현동=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4 12:05
  • 글자크기조절
두산 양의지.
두산 양의지.
양의지가 수비상을 수상한 뒤 내년 시즌을 향한 뜨거운 각오를 밝혔다.

양의지는 4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엘리에나 호텔 임페리얼 홀에서 열린 조아제약㈜과 일간스포츠가 공동 제정한 '2023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에서 수비상을 시상했다.

양의지는 올 시즌을 앞두고 FA(프리에이전트) 자격을 획득, NC 다이노스에서 두산 베어스로 이적했다. 그리고 두산 베어스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앞장섰다.

올 시즌 양의지는 129경기에 출장해 타율 0.305(439타수 134안타) 17홈런 2루타 23개, 68타점 56득점 8도루 57볼넷 장타율 0.474, 출루율 0.396로 맹활약했다. 특히 도루 저지율 0.378의 성적을 마크하며 국내 최고 포수의 위용을 자랑했다.

양의지는 수상 후 "포수로서 수비상을 받을 때마다 정말 기분이 좋다. 수비상은 제가 잘해서 받는 게 아니라 팀원들이 잘했기에, 대신 받는 거라 생각한다. 이 상은 제게 남다른 의미를 가진 상인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이승엽 감독님 지도 하에 어린 투수들이 잘 던졌던 것 같다. 좋은 투수 코치들을 만나서 어린 선수들도 잘 성장하고 던질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과거 양의지가 NC로 이적한 뒤 이적 첫해 NC는 5위를 차지했고, 이듬해 통합 우승에 성공했다. 두산도 2022시즌 9위였으나, 양의지가 이적한 2023시즌에는 5위로 정규시즌을 마감했다.

양의지는 이에 대해 "솔직히 올해 LG 트윈스가 우승해서 정말 축하드리지만, 한편으로는 옆집이라 많이 TV를 보면서 불타 올랐다. 내년을 위해 잘 준비하겠다고 다짐하고 또 다짐했다. 내년엔 저뿐만 아니라, 두산 베어스 전체가 하나돼 이승엽 감독님이 감독상을 받을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여보, 관리비 좀 봐"…일부러 덜 썼는데 난방비 2배, 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