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의협, 3년 만에 또 '총파업' 카드…11일부터 찬반 투표 진행

머니투데이
  • 박정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4 11:38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전국의사대표자 및 확대 임원 연석회의'에서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하며 삭발식을 마친 뒤 참석자들과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공동취재) 2023.11.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전국의사대표자 및 확대 임원 연석회의'에서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하며 삭발식을 마친 뒤 참석자들과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공동취재) 2023.11.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정책에 반대하고 있는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가 오는 11일부터 5일간 의료계 총파업 여부에 대한 찬반투표를 실시하기로 했다. 실제 실행에 옮겨질 경우 앞서 총파업이 이뤄진 2020년과 같은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의협은 3일 의협 회관에서 의대 증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향후 투쟁 로드맵을 확정했다.

의대 증원 저지 투쟁기구는 공식 명칭을 '대한민국 의료 붕괴 저지를 위한 범의료계 대책특별위원회(이하 범대위)'로 명명하고 범대위 위원장에 이필수 의사협회장, 범대위 수석부위원장 겸 투쟁위원장에 지난 2020년 의료계 총파업을 이끈 최대집 전 의사협회장을 각각 선임했다. 최운창 전라남도의사회장, 백현욱 여자의사회장은 각각 조직강화위원장, 홍보위원장으로 활동한다.

범대위는 이번 주 중 대통령실 앞에서 철야 시위와 긴급 기자회견 등을 열어 필수·지역의료 육성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과 로드맵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11일부터는 온라인을 통해 전 의협회원을 대상으로 의료계 총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하고, 이와 별개로 17일에는 5만명 규모의 전국 의사 총궐기 대회를 전개하며 압박 수위를 높일 예정이다.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전국의사대표자 및 확대 임원 연석회의'에서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하며 삭발식을 하고 있다.(공동취재) 2023.11.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전국의사대표자 및 확대 임원 연석회의'에서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하며 삭발식을 하고 있다.(공동취재) 2023.11.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지난달 26일 범대위 구성의 시발점이 된 '전국의사대표자 및 확대임원 연석회의'에서 이필수 위원장은 직접 삭발에 나서며 '강경 투쟁'을 예고한 바 있다. 이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의료와 교육이라는 국가의 미래를 좌우하는 중대한 결정을 함에 있어 정치에 굴복하여 나라의 미래를 볼모로 삼지 말라"면서 "의학교육과 의대 정원 정책에 의견과 협의를 진행하지 않을 경우 전국 14만 의사와 2만 의대·의전원 학생의 분연히 일어나겠다"고 선포했었다.

김이연 의협 대변인은 "의료 단체는 의대 정원이 근거 중심으로 협의가 이뤄지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정부는 마치 스케줄이 정해져 있는 듯 의대 정원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다"며 "의료현안협의체에서도 '수박 겉핥기'만 하는 실정"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그는 "일각에서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적인 목적으로 의대 정원이 악용된다는 우려도 나오는 상황"이라며 "정부와 협의 내용에 따라 (파업 등) 대응 방향과 시기를 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의협이 실제 총파업에 나서면 2020년 이후 3년 만에 총파업이 재개되는 셈이다. 올해 의협은 간호법 제정을 막기 위해 개원가를 중심으로 휴진 후 집회를 여는 방식의 '부분파업'을 벌였지만, 윤석열 대통령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하면서 실제 총파업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PBR·AI주 다 놓쳤네" 급등주 부러운 개미, 아직 기회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