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차량 15대 들이받고 잠적한 차주…닷새 만에 나타나 "음주 아냐"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4 16:16
  • 글자크기조절
지난달 29일 대구 북구 칠성동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 1층에 주차된 차량들이 파손돼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달 29일 대구 북구 칠성동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 1층에 주차된 차량들이 파손돼 있다. /사진=뉴시스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차량 15대를 들이받고 잠적했던 가해 차량 운전자가 발생 5일 만에 경찰에 출석해 "음주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4일 뉴시스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0시 28분쯤 대구 북구 칠성동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 1층에서 주차된 차량 15대를 들이받고 잠적한 A(50대)씨가 사고 발생 닷새 만에 경찰에 출석했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경찰에 출석해 "음주 운전이 아니고 사고 당시 늦게까지 회사에서 일하다 감기 기운에 사고가 났다"고 주장했다. A씨에 대한 마약 간이 검사는 음성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한때 A씨의 잠적으로 음주 측정 등 조사에 어려움을 겪었다. 또 강력범죄가 아니라는 이유로 수사를 강제로 진행하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진술을 토대로 당일 행적 및 음주 여부 등에 대한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며 "사고 후 미조치 혐의 적용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방 없는 밸류업 실망"…금융주 팔고 아파트 '줍줍'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