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조국, 신당·출마설에 "돌 하나는 들어야겠다는 마음 갖고 있다"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4 22:05
  • 글자크기조절

[the300]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4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 콘서트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2023.12.04.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4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 콘서트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2023.12.04.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4일 본인을 둘러싼 신당 창당설, 총선 출마설에 대해 "현재와 같은 신검부 체제가 종식돼야하고 추락하는 민생 경제를 살려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을 위해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돌 하나는 들어야 하겠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이날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저서 '디케의 눈물' 북콘서트에서 '조국 신당이 거론되고 있다. 총선 출마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조 전 장관은 "저는 사실 평생 학자를 소명으로 생각하고 살았고, 민정수석으로 일한 뒤에 학자로 돌아가겠다고 생각했다"면서 "(하지만) 2019년 사태 이후로 제가 학자로 돌아가는 길이 봉쇄됐다. 슬프지만 본의와 관계없이 학자로서의 역할이 끝났다는 것을 직시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디케의 눈물' 책에서 강한 주장을 하고 있는데 2019년 이후 가족과 제가 당한 것에 대한 분노를 표출하기 위해서만은 아니다"라며 "분노가 없다고는 얘기하지 않겠다. 저도 인간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것 때문에 제가 책을 내거나 이 자리에 있는 것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너무 과장해서 해석하지는 말아달라"며 "재판도 남아있고, 앞으로 또 어떤 일이 있을지 모른다. 과거에는 제가 계획에 따라 실천하는 삶을 살았는데 2019년 이후로는 제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주변 동지와 국민 마음에 몸을 맡기자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병립형 비례대표제로 회귀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는 진행자의 말에는 "제가 국회의원도 아니고 각 제도의 장단점이 있기에 즉답을 드리기보다는 다른 식으로 말씀드리겠다"며 "더불어민주당을 중심으로 용혜인(기본소득당 의원), 노회찬(전 정의당 의원) 같은 분들이 학익진처럼 날개를 펴서 의회 권력을 다수파로 만들고, 다음 대선 때 행정 권력도 찾아오면 좋겠다"고 답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유지하고, 야권 제3세력들과 연합하는 형태로 나아가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조 전 장관은 "민주당이 우리 민주·진보 진영의 본진이라 생각하지만 동시에 용혜인 같은 분, 노회찬 같은 분이 또 많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정부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을 임명한 데 대해 "다 제 잘못"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조 전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과정에 어떤 일이 있었는가, 어떤 약속을 했는가, 약속을 어겼는가 등 여러 얘기가 있다"면서도 "저는 당시 과정에 대해 고위공직자였던 입장에서 가타부타 말하려고 하지 않겠다. 각설하고 제 잘못이라고 저는 말하고자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못났다, 제가 눈이 어두웠다, 제가 나이브했다, 말하는 게 속 편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디퍼아, 준공 승인 안 났는데…"대출 가능" 은행 줄 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