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호흡곤란으로 의식잃은 70대…응급조치로 살린 베테랑 간호사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4 22:17
  • 글자크기조절
김현지(동그라미) 씨가 지난달 26일 창원시 의창구 한 식당에서 쓰러진 노인 상태를 살피고 있다.사진은 당시 CCTV 화면. /사진제공=창원한마음병원
김현지(동그라미) 씨가 지난달 26일 창원시 의창구 한 식당에서 쓰러진 노인 상태를 살피고 있다.사진은 당시 CCTV 화면. /사진제공=창원한마음병원
18년 차 베테랑 간호사가 식당에서 식사하다 호흡곤란으로 의식을 잃은 70대 시민을 살린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지난달 26일 정오쯤 경남 창원시 의창구 한 식당에서 식사하던 한 노인의 얼굴이 창백해지기 시작했다. 가족들은 이를 보고 놀라 물을 먹이며 진정시키려고 했다. 하지만 옆자리에서 식사를 하던 한 손님이 이를 막아섰다.

그 주인공은 창원한마음병원 신경외과 병동에서 근무하는 김현지(39·창원시 성산구) 간호사. 김 간호사는 가족과 함께 이 식당에서 식사 중이었다.

김 간호사는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물을 먹으면 자칫 물이 기도로 들어가 질식할 수도 있어서 이를 제지하고, 환자 상태를 파악하기 시작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할아버지의 미세하던 맥박은 위태로웠다. 김 간호사는 이에 응급처치가 필요하다고 판단, 주변 도움을 받아 노인을 식당 밖 평지로 옮겼다.

심정지 상태는 아니었기 때문에 강한 흉부 압박 대신 심장에 자극을 주는 식으로 가슴 주위를 마사지했다.

다행히 노인은 119구급대가 도착하기 직전 자기 이름을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의식을 회복했다. 그는 호흡과 맥박이 정상인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다.

김 간호사는 구급대원에게 노인 상태를 전달한 뒤에야 자리로 돌아왔다.

김 간호사는 "그날 어르신 가족들이 저희 밥값까지 계산해주시고 식당에서는 추가로 나온 음료 값도 빼주셨다"면서 "당연하게 생각했던 일인데 감사드리고 이렇게까지 주목받을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6만원→9.5만원…엔비디아 부럽지 않은 AI 수혜주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